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헝가리 침몰 유람선, 이르면 오늘 인양한다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13일째인 10일(현지시간) 헝가리 당국이 침몰한 선체를 와이어로 감는 작업을 마무리하고 이르면 이날 인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와이어로 선체 감는 작업 완료 임박
늦어도 11일엔 인양 완료할 예정
아직까지 한국인 7명 실종 상태

인양을 지휘하는 헝가리 경찰 대테러센터는 전날까지 선체를 끌어올릴 와이어를 선체 네 부위에 감는 결속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지만 마지막 한 가닥의 작업을 이날로 넘겼다.
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 정박한 바지선에서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은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 [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 정박한 바지선에서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은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 [연합뉴스]

 
헝가리 당국은 이날 네 번째 와이어 묶음을 허블레아니호 몸체의 아래로 통과시켜 수면 밖으로 빼내 선체 결속작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와이어로 선체를 결속하는 작업을 마친 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과 와이어 사이를 로프로 연결하면 인양을 위한 준비가 갖춰진다.
 
인양 계획 실행에 필요한 크레인과 바지는 유람선 침몰 지점에서 대기 중이다. 결속 작업이 순조롭게 끝난다면 당국이 이르면 이날 중으로 인양에 나설 수도 있다. 다만 헝가리 매체는 11일 인양이 이뤄질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이와 함께 양국은 수상과 공중에서도 헬기, 드론, 수색견 등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 실종자 발견 지점을 고려해 양국 수색팀은 전날부터 수색 지역을 사고 지점의 하류 80∼100㎞ 지점에서 30∼50㎞ 지점으로 당겼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한국인 19명과 헝가리인 선원 1명이다. 한국인 7명과 헝가리인 선장 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