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미우새' 혈관 나이 65세, 홍선영 건강 적신호


홍선영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동생 홍진영과 건강검진을 받으러 간 홍선영이 전날 오트밀만 먹고 공복 상태가 오래 지속되자 극도로 예민해지는 모습으 그려졌다.

혈액을 뽑고 수면 내시경을 끝내고 돌아오자 홍선영은 아직 마취가 깨지 않은 상태에서 홍진영에게 햄버거와 소곱창을 제일 먼저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의사는 "검진 결과가 안좋다. 현재 상태로 그냥 두면 당뇨 때문에 응급실에 올 확률이 100%다. 뇌혈관도 심각하다. 현재 38세인 선영의 혈관 나이가 65세 노인과 같다"는 검진 결과를 공개하자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건강 적신호 충격 속에 집에 돌아온 홍선영은 "나도 그동안 건강관리에 소홀했다는 거 잘 알지"라며 그동안의 식습관에 반성했다. 이어 요즘 매일 식단 관리와 운동을 하고 있다며 "일주일 다이어트해서 7kg정도 빠진 거 같아" "나 진짜 너무 열심히 잘하고 있거든. 내 인생에 있어서 처음으로"라며 건강에 대한 의지를 다져 눈길을 모았다. 이 장면은 이날 25.2%까지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1부 18.8%·2부 20.9%·3부 22.4%(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압도적인 시청률로 주간 예능 1위를 기록했다. 화제성과 시장성을 판가름하는 주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도 8.2%로 드라마·예능 등 모든 장르를 포함 주간 1위를 차지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