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아스달연대기' 송중기·김지원의 성장, 또 다른 영웅 탄생


송중기와 김지원이 위기 상황에서 각성하며 성장하기 시작했다.

9일 방송된 tvN 토일극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김지원(탄야)이 씨족 어머니 후계자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와한족을 구해냈다.

아스달로 끌려가던 중 와한족의 어린아이가 아프기 시작했다. 와한족은 대칸부대에 아이를 돌볼 수 있게 해달라고 간청했다. 하지만 대칸부대에게 와한족은 그저 말하는 짐승일 뿐이었다. 대칸부대는 아픈 아이를 끌고 가 죽여버렸다. 이를 보고 충격과 공포에 빠진 와한족. 대칸부대가 김호정(초설)까지 끌고 가려고 하자 필사적으로 막았다.

김지원은 눈을 부라리며 대칸부대와 아스달에 저주를 내렸다. 김지원을 공격하려던 황희(무광)는 "내게 손을 댄 자가 가장 끔찍하게 죽으리라"는 저주에 행동을 멈췄고 다른 대칸부대원들도 다가가지 못했다. 그때 장동건(타곤)이 나타나 김지원을 그냥 두라고 명령했다. 김지원은 김호정의 마지막을 지켰다. 김호정은 자신 또한 꿈을 보지 못했다고 고백했고, 김지원이 대칸부대에 맞설 때 흰 늑대 할머니를 봤다고 말했다.

송중기(은섬)는 아스달의 혼란을 틈타 김의성(산웅)을 인질로 삼았다. 김의성은 아들 장동건을 남의 손으로 죽이기 위해 계략을 짰지만, 장동건이 한 수 앞섰다. 정치적인 이도경(아사론)의 마음을 꿰뚫은 장동건은 새로운 작전으로 김의성을 곤경에 빠트렸다. 가까스로 도망친 김의성 앞에 말을 탄 송중기가 나타났고, 김의성은 아무 의심 없이 송중기의 손을 잡았다.

그 누구도 송중기의 정체를 몰랐다. 김의성은 사라졌다. 그때 송중기는 많은 사람이 보는 앞에서 김의성을 인질로 잡고 와한족을 풀어주라고 요구하고 있었다. 김지원과 헤어질 때 김지원이 송중기에게 붙여준 이름 "와한의 꿈"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달라진 눈빛을 보여줬다. 와한족이 위기에 닥친 상황에서 각성한 송중기와 김지원의 모습은 또 다른 영웅의 탄생을 예고했다.

스토리가 펼쳐지면서 흥미진진해지기도 했지만 아쉬운 점은 여전히 있었다. '아스달 연대기'는 다른 드라마와 비교하면 전개가 느린 편이다. 또 김의성이 난데없이 나타난 송중기를 아무 의심 없이 따라간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들었다. 그밖에, 생김새가 비슷한 와한족을 노예로 부리는 아스달 사람들이 피부색이 다른 인종과는 잘 지낸다는 것도 설정 충돌처럼 보인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