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문 대통령, 현충일마저 北 비위맞추기에 동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경북 구미코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를 통한 구미5공단 활성화 방안 마련 입법지원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경북 구미코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를 통한 구미5공단 활성화 방안 마련 입법지원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를 겨냥해 “호국보훈의 달 국가 행사마저도 북한 정권 눈치 보기, 북한 정권 비위 맞추기를 위해 동원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9일 페이스북에 “북한 정권과의 관계 유지에만 매달리는 문재인 정권이 호국의 의미를 외면하고 호국의 역사를 저버렸다. 정말이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호국보훈의 달’ 6월은 어쩌면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게는 괴로운 한 달이었을까”라며 “문 대통령은 호국의 역사를 어떻게든 감추고 덮고 싶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적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4일 청와대가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 240여 명을 초청한 자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이 담긴 책자를 나눠준 것에 대해서도 “범행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범죄자와 찍은 사진을 보여준 것이나 다름없다. 그분들께마저도 북한 정권과의 친분을 과시하고 싶었나”라며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이날 6·25 전쟁 영웅 아들로 청와대에 초청됐던 분께서 북한의 6·25 남침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씀하신 부분을 교묘히 편집한 채 서면 브리핑으로 내보냈다. 북한 정권이 듣기 싫어할 만한 이야기라 차마 내보내지 못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역할을 강조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우리 호국 영웅들이 목숨을 바쳐 막으려 했던 공산주의 침략세력의 요직 인물을 수많은 전사자 영혼들 앞에서 추켜세웠다”며 “북한 정권과의 관계 유지에만 매달리는 문재인 정권이 호국의 의미를 외면했다. 호국의 역사를 저버렸다”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면서 “호국보훈의 달 국가 행사마저도 북한 정권 눈치 보기, 북한 정권 비위 맞추기를 위해 동원해야 했나. 국가를 지키다 스러져 간 분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가가) 기본을 부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부터 북유럽 순방 일정을 시작하는 문 대통령에 대해 “상식적으로 전혀 납득할 수 없는 추념사로, 온 국민이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의 마음으로 하나가 되어야 할 현충일을 국민 분열과 갈등의 날로 퇴색시켜버린 채 문 대통령은 순방길에 오른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마음 한구석이 무거워지곤 했던 매년 6월이지만 올해는 참담하기까지 하다. 그 어느 때보다도 죄스러운 마음이 가득한 호국보훈의 달”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