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정호, 복귀 2경기 만에 5호 홈런포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복귀 후 2번째 경기에서 첫 홈런을 날렸다.

 
10일 밀워키전에서 홈런 치고 기뻐하는 강정호. [AP=연합뉴스]

10일 밀워키전에서 홈런 치고 기뻐하는 강정호. [AP=연합뉴스]

강정호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맞선 2회 초 시즌 5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무사 주자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상대 선발 투수 체이스 앤더슨의 초구인 시속 157㎞의 직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39m에 달하는 대형 홈런이었다. 강정호가 홈런을 친 건 지난 4월 2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46일 만이다. 
 
강정호는 5월에 지독한 슬럼프에 빠졌다. 타격 부진이 계속되면서 부상과 겹쳐 지난달 14일 엔트리에서 빠져 마이너리그에서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9일 빅리그에 복귀해 밀워키전에서 1타수 1삼진을 기록했다. 바로 다음날 대형 홈런을 치면서 회복을 알렸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132에서 0.137(95타수 13안타)로 올라갔다. 피츠버그는 2-5로 졌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