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자흐 대선 토카예프 대통령 당선 확실시…출구조사 70% 득표"

카자흐스탄의 임시대통령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후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자흐스탄의 임시대통령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후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소련에 속했던 중앙아시아 국가 카자흐스탄 차기 대통령에 현 대통령인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66)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됐다고 타스와 AFP통신 등이 전했다.
 
카자흐 정부가 승인한 현지 '여론 연구소'는 9일(현지시간) 실시된 조기 대선 출구 조사 결과 토카예프가 70.13%를 득표해 15.39%의 득표율을 보인 아미르잔 코사노프 야당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고 승리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공천을 받아 첫 여성대선 후보로 출마한 하원 의원 다니야 예스파예바는 5.82%를 얻는 데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학술연구센터 '몰로도쥐'(청년)의 출구 조사에서도 토카예프는 69.94%를 득표하며 승리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사노프와 예스파예바 후보는 각각 14.96%와 4.78%를 득표하는데 머물렀다.
 
카자흐스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잠정 개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카자흐스탄 차기 대선은 당초 내년에 실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3월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이 자진 사퇴하면서 조기 대선이 치러졌다.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한 카자흐스탄은 같은 해 12월 첫 민선 대통령 선거를 통해 나자르바예프를 대통령으로 선출했다. 나자르바예프는 약 30년 동안 최고 권좌에 머물다 지난 3월 19일 자진 사임했다.
 
이에 따라 그때까지 상원의장을 맡고 있던 토카예프가 자동으로 대통령직을 인수했다.  
 
5년 임기의 대통령을 선출하는 이번 대선에는 나자르바예프의 후계자인 토카예프 후보를 포함해 모두 7명이 입후보했다. 토카예프는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이 대표를 맡고 있는 여당 '누르 오탄'(조국의 빛)의 추대를 받아 후보로 나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