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엄마 옆 제3의 인물 등장…인천 영아 사망 의문 증폭

생후 7개월 된 영아를 아파트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영아의 아버지(21·왼쪽)와 어머니(18)가 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생후 7개월 된 영아를 아파트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영아의 아버지(21·왼쪽)와 어머니(18)가 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7개월 영아(여)의 어머니 A씨(18)가 지난달 31일 귀가할 당시 지인과 동행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해당 사건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경찰은 A씨와 동행한 지인 B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의 최초 진술이 거짓이라는 사실을 알아낸 것으로 확인됐다.

 
9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차를 타고 자신의 집 앞에 내렸다. B씨와 함께였다. 차에서 내린 A씨와 B씨는 A씨의 집으로 들어갔다. 이들은 A씨의 아이가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 그리고 10분 뒤 다시 내려와 차를 타고 아파트를 떠났다. 이 같은 정황은 경찰이 해당 아파트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처음 CCTV를 확인할 당시 A씨가 자신의 남편과 함께 차를 타고 온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A씨 부부는 차량을 소유하고 있지 않았다. CCTV 영상에서 A씨가 타고 온 차량번호를 조회한 경찰은 해당 차량이 B씨 소유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사망 영아 어머니 진술 거짓말 밝혀져
경찰은 5일 오전 B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B씨 차량의 블랙박스도 분석했다. 이어 B씨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기존에 경찰에 진술한 내용이 거짓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A씨 부부는 최초 경찰 조사에서 “지난달 30일 아이를 재우고 집 근처 마트에 갔다가 돌아와 보니 아이의 몸에 할퀸 자국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A씨 남편은 “다음날 오전 11시쯤 일어나보니 아이가 숨져 있어 무섭고 돈도 없어서 아내와 각자 친구 집에 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이 입수한 CCTV 영상에는 지난달 27일부터 31일 오후 4시15분 전까지 부부가 집에 드나든 모습이 없었다. B씨도 A씨의 기존 진술이 거짓이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현재까지 참고인 신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를 방치한 뒤 A씨는 지인들과 여러차례 술자리를 가졌다. [사진 A씨 페이스북 캡쳐]

아이를 방치한 뒤 A씨는 지인들과 여러차례 술자리를 가졌다. [사진 A씨 페이스북 캡쳐]

A씨 부부의 아이는 지난 2일 오후 7시 45분쯤 A씨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집에서 나와 있던 기간에 B씨가 아닌 다른 지인의 집에 머물렀다. 해당 지인이 A씨 어머니에게 연락했고, 딸이 집에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아이의 외조부모가 딸의 집을 찾게 됐다. 
아이의 외조부모는 딸의 집에서 종이상자에 담긴 채 거실 바닥에 놓인 아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종이 상자 위에는 이불이 덮여 있었고 아이 주변에서는 A씨 부부가 키우던 개들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인천지방법원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치사죄 혐의로 긴급체포된 A씨 부부에 대해 "도망할 염려 등이 있다"며 7일 오후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