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접촉사고 내고 조치 없이 자리 뜬 순찰차

경남 통영시에서 순찰차가 접촉사고를 내고 아무런 조치 없이 자리를 이탈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SBS 캡처]

경남 통영시에서 순찰차가 접촉사고를 내고 아무런 조치 없이 자리를 이탈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SBS 캡처]

경남 통영시에서 순찰차가 접촉사고를 내고 아무런 조치 없이 자리를 이탈한 일이 벌어졌다.  
 
10일 SBS에 따르면 지난 8일 낮 12시40분쯤 경남 통영시 무전동의 한 주차장에서 지구대 소속 경찰관 A씨가 몰던 순찰차가 주차된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충격으로 승용차가 뒤로 밀리는 것이 육안으로 확인된다. 이어 경찰관 A씨는 순찰차에서 내려 차량을 둘러봤지만 아무런 조치 없이 순찰차를 몰고 자리를 떠났다.  
 
통영경찰서는 A씨가 피해 차량에서 긁힌 자국을 미처 확인하지 못해 이상이 없는 것으로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피해 차량 앞유리에 연락처가 적혀있었지만 연락은커녕 경찰 내부 보고도 하지 않다가 9일 오후에야 동료 경찰관들과 함께 차량 주인을 찾아가 사과했다고 SBS는 전했다.  
 
사고 장소가 도로가 아니어서 도로교통법상 사고 뒤 피해자에게 인적사항을 전달하지 않으면 12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