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시민 100만명 거리로 뛰쳐나와 ‘중국 송환법 반대’ 시위

9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에서 한 남성이 '중국으로의 송환을 반대한다'는 팻말을 높이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9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에서 한 남성이 '중국으로의 송환을 반대한다'는 팻말을 높이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9일 홍콩에서 100만여 명의 시민이 참가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났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홍콩 정부가 중국으로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는 법안을 추진하자 집단 반발에 나선 것이다.  

"103만명 참가, 홍콩 반환 후 최대 규모"
반체제 인사·인권운동가 中 본토송환 우려
2014년 '우산혁명' 실패 이후 우려 더 커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시민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홍콩섬 빅토리아공원을 중심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시위대는 중국 송환 반대를 뜻하는 ‘반송중(反送中)’이란 팻말을 손에 들고 늦은 밤까지 시위를 계속했다. 빅토리아공원에서 출발한 시위대는 코즈웨이 베이와 완차이를 지나 홍콩정부청사까지 행진하며 ‘반송중’ 구호를 외쳤다고 SCMP는 전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집회 인원은 계속 늘어나 주최 측 추산 103만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됐다. 홍콩 전체 인구가 약 739만명(2017년 기준)인 것을 감안하면역대급 시위인 셈이다.  
9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위해 모여든 홍콩 시민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주최 측은 이날 시위에 103만명이 참가했다고 추산했다. [로이터=연합뉴스]

9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위해 모여든 홍콩 시민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주최 측은 이날 시위에 103만명이 참가했다고 추산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주최 측은 1997년 홍콩이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은 시위대를 최대 24만명으로 추산했다.
 
홍콩 정부는 중국 등 범죄인 인도협정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에도 사안에 따라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홍콩 시민들은 친중파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것을 돕기 위해 이런 법을 만드는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이런 배경 때문에 이날 시위대는 람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구호도 함께 외쳤다.   
 
홍콩 시민사회에선 중국 정부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깨고 홍콩의 정치적 자유를 박탈하려 한다고 우려한다. 특히 2014년 ‘우산혁명’ 실패 이후 자유와 인권이 급속히 후퇴할 것이란 걱정이 더 깊어지면서 홍콩을 떠나는 사람들도 늘어나는 실정이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시위와 관련해 중국 당국이 홍콩 정부를 통해 간접 개입하는 등 움직임을 보일 경우 사안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