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흘 전 점검받은 여수 거북선, 계단 무너져 7명 추락

지난 8일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 거북선 조형물 계단(원안)이 무너지면서 7명이 3m 아래로 추락해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8일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 거북선 조형물 계단(원안)이 무너지면서 7명이 3m 아래로 추락해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전남 여수의 이순신광장에 복원한 거북선 조형물의 목재 계단이 파손돼 관광객 7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사고가 난 계단은 2014년 2월 준공 후 한 차례도 교체하지 않았고, 4일 전 안전점검에서도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관광객들 3m 아래 떨어져 중경상
“사진 찍는 중 갑자기 부서졌다”
2014년 준공 뒤 한번도 교체 안해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8시44분쯤 여수시 이순신광장 내 거북선 조형물로 오르는 계단 일부가 파손돼 관광객 7명이 3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관광객 김모(59·여)씨가 크게 다쳐 광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4명은 경상을 입었다. 나머지 2명도 계단 바닥에 넘어졌지만,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 경찰은 사고 직후 사고 현장을 통제하고 감식 등 정밀 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사고는 거북선에 오르는 목재 계단 구간 중 계단참(階段站) 일부가 무너져 내리면서 발생했다. 계단참은 계단 중간에 방향을 바꾸기 위해 넓게 만들어놓은 구간이다. 넓이 1.5m 크기인 거북선 계단참은 주로 관광객이 사진을 찍거나 여수 앞바다 전망을 둘러보는 곳이다.
 
사고가 난 거북선은 조선 시대 전라좌수영 본영인 진남관(鎭南館) 인근 광장에 만들었다. 길이 26.24m, 높이 6.56m, 폭 10.62m 규모로, 복원에는 국비 13억원 등 총 26억원이 투입됐다. 배 내부에는 무기류와 체험복, 밀랍인형 등이 전시돼 연중 30여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하지만 개방 직후부터 빗물이 새는 등 부실시공 의혹이 제기됐다.
 
거북선 조형물 전경. [뉴스1]

거북선 조형물 전경. [뉴스1]

이 중 사고가 난 계단은 조형물 설치 후 5년이 넘도록 한 번도 교체작업을 하지 않았다. 여수시 관계자는 “조형물을 만든 다음 누수 공사나 계단 지주대 보수 등이 이뤄졌지만, 특별히 안전상 문제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정밀 안전진단 결과 등을 토대로 안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여수시가 사고 나흘 전 거북선을 점검하고도 아무런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한 점을 두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여수시는 지난 4일 “거북선 조형물에서 비가 샌다”는 제보가 들어와 조형물 제작사 관계자와 함께 점검했다.
 
경찰은 “사진을 찍는 도중에 갑자기 무너졌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계단 설계도 등을 확보해 시설물 안전 실태와 규정 준수 여부 등도 살펴보고 있다.
 
여수시도 9일 회의를 열고 사고 대책과 환자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고가 난 거북선은 임시폐쇄하고, 나무 계단을 철제 구조물로 바꾸는 등 보수공사도 검토 중이다.
 
여수=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