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트럼프는 친구” 호칭…새 반격카드도 꺼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국제경제포럼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국제경제포럼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공식 석상에선 처음으로 “친구”라 불렀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8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 참석한 시 주석이 미·중 관계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국가 안전관리 리스트 만들어
첨단기술 미국 공급 차단 추진

SCMP에 따르면 시 주석은 “나는 중국과 미국이 완전히 디커플링(탈동조화)되는 걸 상상할 수 없다. 내가 바라는 바도 아니고, 미국 친구들도 원하는 바가 아닐 것이다. 또 나의 친구 트럼프가 바라는 바도 아니다”고 말했다.
 
홍콩 언론들은 시주석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대결보다는 해법을 찾으려는 타협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이날 미국과 러시아의 군함이 동중국해 공해 상에서 충돌할 뻔한 사고가 발생했다. 러시아 해군의 아드미랄 비노그라도프함(왼쪽)과 미국 해군의 챈슬러즈빌함은 서로 15m까지 근접했다. [사진 미 해군]

이날 미국과 러시아의 군함이 동중국해 공해 상에서 충돌할 뻔한 사고가 발생했다. 러시아 해군의 아드미랄 비노그라도프함(왼쪽)과 미국 해군의 챈슬러즈빌함은 서로 15m까지 근접했다. [사진 미 해군]

관련기사
그러나 중국 신화통신사는 8일 중국 당국이 국가안보 위협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 기술 안전관리 리스트’를 만들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31일 중국 상무부가 준비하겠다고 발표한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리스트’와는 별개의 것이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가 주도해 만들게 될 ‘국가 기술 안전관리 리스트’는 중국이 가진 첨단기술의 대외 이전을 제한하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새로운 리스트는 중국의 국가 안전법에 근거해 마련되는 것으로 중국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집행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해 환구시보는 “모든 법규엔 모호한 지대가 있기 마련”이라고 주장했다. 리스트가 남발될 가능성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G20 ‘미·중 갈등 우려’ 공동성명=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폐막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선 미·중 무역 갈등을 우려하는 공동성명이 채택됐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무역 마찰 문제를 거론한 뒤, 공동성명에 “G20은 이에 계속 대처하면서 한층 더 높은 수준의 행동을 취할 용의가 있다”는 내용을 명기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