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주 호텔’로 변신하는 국제우주정거장…1박에 4000만원지만, 왕복 ‘교통비’가 700억

국제우주정거장은 미국ㆍ러시아 중심으로 15개국 우주국이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NASA]

국제우주정거장은 미국ㆍ러시아 중심으로 15개국 우주국이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NASA]

 2024년 임무 종료가 예정됐던 국제우주정거장(ISS)이 ‘우주 호텔’로 변신 중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7일(현지시간) 뉴욕 나스닥 거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우주정거장을 관광 등 민간 상업 용도로 개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러시아가 민간 관광객을 ISS로 데려간 적은 있지만, 미국 NASA의 민간 상업용도 개방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욕타임스도 이날 보도를 통해 국제우주정거장의 하룻밤‘숙박 비용’은 3만5000 달러(약 4150만원)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엔 국제우주정거장 내의 공기와 물ㆍ화장실 등을 사용하는 데 드는 비용이 포함돼 있다. 물론 NASA가 직접 이런 서비스를 운영하는 것은 아니라 민간업체를 통해서 할 예정이기 때문에 실제 관광객이 내야할 돈은 이보다 더 비쌀 전망이다. 게다가 숙박 비용이 전부가 아니다. 국제우주정거장에 가려면 NASA와 수송 계약을 한 보잉이나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유인 우주선을 타야 하는데, 그 비용이 5800만 달러(약 688억원)이상 들 것으로 예상된다. 
 
NASA는 이르면 내년에 첫 방문객이 국제우주정거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돈만 있다고 우주정거장에 갈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우주 관광객들도 NASA의 우주 비행사들과 마찬가지로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한 후 훈련 과정을 거쳐야 한다. 국제우주정거장이 항상 민간 상업용도로 개방되는 것은 아니다. NASA는 일단 1년에 두 차례, 한 번에 최대 30일까지만 방문을 허용할 예정이다. 우주정거장엔 최대 6명이 한 번에 머물 수 있어 1년에 최대 12명이 방문할 수 있는 셈이다.
 
미국은 왜 국제우주정거장을 민간에 개방할까. 주광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미래융합연구부장은 “NASA의 유인 우주탐사는 이제 지구궤도 우주정거장을 넘어 달과 화성으로 향하고 있다”며“애초에는 2024년까지만 국제우주정거장 운영을 할 예정이었으나, 이 부분을 민간에 이양하는 방식으로 운영비용도 줄이고 민간 우주산업을 육성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우주정거장은 1998년 건설이 시작됐으며, 현재 미국ㆍ러시아 중심으로 15개국 우주국이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초속 7㎞ 이상의 속도로 지구 상공 300∼400㎞의 저궤도를 돌면서 각종 실험과 연구를 하고 있다. 반관 반민 형태의 우주국을 운영하고 있는 러시아는 2000년대 초부터 다양한 민간인 방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그간 미국 사업가 데니스 티토 포함, 7명이 국제우주정거장 내 러시아측 모듈을 방문했다. 한국도 2008년 과학기술부 차원의 공모를 통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소속 이소연 박사가 국제우주정거장을 다녀갔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