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출국 전 문희상에 전화 "추경 심사조차 안돼 답답"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 국빈 방문을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 국빈 방문을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떠나기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게 조속한 국회 정상화를 당부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10시 45분쯤 문 대통령이 문 의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조속한 국회 정상화를 당부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문 의장과 통화에서 “정부에서 긴급하게 생각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에서 심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출국하려니 마음이 좋지 않다”며 “순방 전에 여야 지도부를 만나려 했으나 그것도 안 됐으니 의장님께 부탁드린다”며 한시라도 빨리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이에 문 의장은 “순방 잘 마치고 돌아오시기 바란다”며 “저도 더 애써보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 전 환송을 나온 민주당 지도부를 만난 자리에서도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이 안 돼 답답하고 국민도 좋지 않게 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 출국 전에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해 송구하다”며 “대통령 귀국 전에 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내일 초월회가 모이는 날인데 반응이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초월회는 국회의장 주재 각 당 대표 정기회동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