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문종도 애국당행 가닥…친박 물갈이설에 요동치는 한국당

자유한국당에서 공천 기준을 두고 ‘탄핵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일부 친박계의 이탈 조짐이 보인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시도교육감들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시도교육감들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8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는 대표적인 친박계인 홍문종 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홍 의원은 연단에 올라 “저한테 왔다 갔다 하지 말고 빨리 대한애국당에 입당하라는 분들이 있다”며 “저도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조금 있으면 한국당의 1000여 명 평당원이 여러분들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기 위해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한국당에 있는 친박 의원들을 일일이 만나 ‘보수 우파가 다시 살아나기 위해서는 이제는 태극기’라고 설득했다”며 “우파 진영을 새로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최근 태극기 집회에 자주 참석하며 애국당과 접점을 넓혀왔다. 지난달 29일에는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의 팟캐스트 대담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힘을 합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때가 언제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8일 집회에 참석한 조 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당 소속 의원들) 입에다 재갈을 물리고, (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인) 신상진 의원을 내세워 친박 활동한 사람들을 내치겠다고 한다”며 “상상치 못한 인사들이 당의 문을 노크하고(두드리고) 있다. 당 밖의 인재를 두루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조 대표는 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홍 의원의 애국당 입당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신상진 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현역 의원들이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한 데 대해 당 안팎에선 "친박계를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신 위원장은 6일 라디오에서 “대통령 탄핵이란 아픔이 있었고, 그 뿌리가 된 20대 총선 공천의 책임에서 현역 의원들이 자유로울 수 없다. 현역 물갈이 폭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부에선 "여권의 탄핵 프레임에 우리가 스스로 끌려가는 것"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9일 페이스북에 “탄핵 전후 한국 보수는 좀비가 됐다. 피아도 구분 못 하고, 옳고 그름도 구분 못 한다”며 “탄핵 프레임으로부터 벗어나는 길만이 보수가 살 길인데, 내년 총선도 탄핵 프레임 속에서 허우적대려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한편 신정치혁신특위는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공천 기준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이날 회의에서 신 위원장은 “한국당이 20대 공천에서 ‘막장 공천’이라고 불리는 국민 비공감 공천으로 홍역을 치렀던 만큼, 21대 공천은 국민 공감 공천을 해야 한다”며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겼는데, 다시 중환자실에 안 가려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계속해야 한다. 조만간 공천 기준안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