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찍다 7명 추락했는데···여수 거북선 4일전 점검땐 '이상무'

2014년 건립 후 계단교체 안해
8일 오후 8시44분쯤 전남 여수시 이순신 광장의 거북선 조형물 계단이 파손돼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뉴스1]

8일 오후 8시44분쯤 전남 여수시 이순신 광장의 거북선 조형물 계단이 파손돼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뉴스1]

전남 여수의 이순신광장에 복원해 놓은 거북선 조형물의 목재 계단이 파손돼 관광객 7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사고가 난 계단은 2014년 2월 준공 후 한 차례도 교체하지 않았고, 4일 전 안전점검에서도 아무런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8시44분쯤 여수시 이순신광장 내 거북선 조형물로 오르는 계단 일부가 파손돼 관광객 7명이 3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관광객 중 김모(59·여)씨가 중상을 입고 광주의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4명은 경상을 입었다. 나머지 2명은 넘어졌지만, 다치지는 않았다. 경찰은 사고 직후 사고 현장을 통제하고 현장 감식 등 정밀 조사하고 있다.
8일 오후 8시44분쯤 전남 여수시 이순신 광장의 거북선 조형물 계단이 파손돼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뉴스1]

8일 오후 8시44분쯤 전남 여수시 이순신 광장의 거북선 조형물 계단이 파손돼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뉴스1]

 
이날 사고는 거북선에 오르는 목재 계단 구간 중 계단참(階段站) 일부가 무너져 내리면서 발생했다. 계단참은 계단 도중에 방향을 바꾸기 위해 넓게 만들어놓은 구간이다. 넓이 1.5m 크기인 거북선 계단참은 주로 관광객이 사진을 찍거나 여수 앞바다 전망을 둘러보는 곳이다. 
 
사고가 난 거북선은 조선 시대 전라좌수영 본영인 진남관(鎭南館) 인근 광장에 만들었다. 길이 26.24m, 높이 6.56m, 폭 10.62m 규모인 거북선 복원 작업에는 총 26억 원이 투입됐다. 건립 당시 국비와 시비를 각각 13억400만원씩 투입했지만, 건립 직후부터 빗물이 새는 등 부실시공 의혹이 일기도 했다.

 
이중 사고가 난 계단은 조형물 설치 후 한 차례도 교체작업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시 관계자는 “2014년 설치 후 계단 지주대나 누수 등 일부 보수작업은 했지만, 특별히 이상한 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안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비가 온 뒤 약해진 나무 계단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사고 난 것으로 보고 있다. 
2016년 6월 작업자들이 전남 여수 이순신광장에 세워진 거북선에 비가 새자 방수용 페인트 칠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2016년 6월 작업자들이 전남 여수 이순신광장에 세워진 거북선에 비가 새자 방수용 페인트 칠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여수시가 사고 나기 나흘 전 거북선을 현장 점검하고도 아무런 문제점을 확인하지 못한 점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여수시는 지난 4일 “거북선 조형물에서 비가 샌다”는 제보가 들어와 조형물 제작사 관계자와 함께 현장점검을 한 바 있다.
 
사고 당시 거북선에는 여수시청 직원 1명과 문화해설사 1명 등 2명이 근무 중이었다. 매년 30여만 명이 찾는 거북선은 연중무휴로 매일 오후 10시까지 개방하고 있다. 경찰은 “사진을 찍는 과정에 갑자기 계단이 무너졌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계단 설계도 등을 확보해 시설물 안전 실태와 규정 준수 여부 등도 살펴보고 있다.
 
8일 오후 8시44분쯤 전남 여수시 이순신 광장의 거북선 조형물 계단이 파손돼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8시44분쯤 전남 여수시 이순신 광장의 거북선 조형물 계단이 파손돼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당초 사고 거북선은 이순신광장 앞바다에 띄울 예정이었으나 공간이 좁다는 이유로 장소가 육상으로 바뀌었다. 배 내부에는 무기류와 체험복, 밀랍인형 등이 전시돼 관광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여수시민 김찬수(46)씨는 “거북선축제를 비롯해 평소에도 수많은 관광객이 몰리는 조형물인데도 부실논란이 끊이지 않는 것 같다”며 “전반적인 시설 보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여수=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