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 블루보틀 마시는 여자야”…소확행이 ‘파란 병 신드롬’ 이끈다

  지난 7일 서울 성수동 블루보틀 1호점에는 100여명이 줄을 서 있다. 개점 한 지 한 달 정도가 됐지만 커피를 주문하는 데 한 시간 정도가 걸렸다. 염지현 기자

지난 7일 서울 성수동 블루보틀 1호점에는 100여명이 줄을 서 있다. 개점 한 지 한 달 정도가 됐지만 커피를 주문하는 데 한 시간 정도가 걸렸다. 염지현 기자

요즘 젊은층은 SNS에서 올릴 블루보틀 '인증샷' 찍기가 유행이다.

요즘 젊은층은 SNS에서 올릴 블루보틀 '인증샷' 찍기가 유행이다.

 
 
지난 7일 찾은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커피 전문점 블루보틀 1호점. 매장 입구에는 블루보틀 상징인 ‘파란색 병 모양’ 로고가 눈에 띈다. 붉은 벽돌 건물을 휘감듯 100여명 줄을 서 있다. 문 연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커피를 주문하는 데는 한 시간 정도 걸렸다.  
 
 
매장 안으로 들어서자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릴 ‘인증샷’이다. 최근 인스타그램에는 실시간으로 대기 인원수를 알려주는 ‘블루보틀 눈치 게임’ 계정도 생겼다. 대기 예상 시간이 20분 안팎이면 게임 난도가 가장 낮다. 줄 서는 것도 SNS에서는 즐거운 놀이가 된 것이다.  
 
 
이날 매장을 찾은 대학생 최혜수(22)씨는 “요즘 블루보틀이 SNS에서 가장 화제”라며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것을 보면서 궁금해서 직접 왔다”고 말했다. 심고은(29)씨도 “남들보다 먼저 커피 맛을 보는 등 새로운 경험을 SNS에 공유하는 게 즐겁다”며 “1시간 정도면 줄 서는 것도 힘들지 않다”고 들려줬다.
 
 
블루보틀 매장 안. 고객들은 바리스타가 핸드 드립으로 커피를 천천히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염지현 기자

블루보틀 매장 안. 고객들은 바리스타가 핸드 드립으로 커피를 천천히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염지현 기자

 
요즘 성수동의 ‘핫플레이스(인기 명소)’로 떠오른 블루보틀은 20·30세대(20~30대)가 주로 찾는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가 블루보틀 1호점이 문 연 이후 한 달(5월 3일~6월 2일) 동안 고객들의 카드 내역을 분석한 결과다. 열 명 중 여덟명 꼴(75%)은 20~30세대였다. 특히 20대 여성 고객의 선호가 가장 컸다.  
 
 
이는 2016년 7월 미국 햄버거 브랜드 쉐이크쉑(일명 쉑쉑버거)이 한국에 상륙했을 때와 비슷하다. 당시에도 오픈 초기 사람들이 몰려와 매장 앞에는 연일 대기 줄이 늘어섰다. 또 개점 후 한 달간 방문 고객의 절반 이상이 20대였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의 남궁설 팀장은 “최근 20대의 소비가 유통업계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블루보틀이 쉐이크쉑 열풍과 다른 점은 ‘굿즈(Goods)’다. 블루보틀을 상징하는 파란색 병이 그려진 머그잔ㆍ텀블러ㆍ에코백 등 굿즈가 커피 못지않게 인기가 많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영업을 시작한 이후 쉐이크쉑은 한 달간 일 인당 신용카드 결제금액이 일정했다. 이와 달리 블루보틀은 개점 첫날보다 60% 정도 감소했다. 초반 고객의 상당수가 커피 이외에도 굿즈를 많이 구매한 결과로 풀이된다. 텀블러 등 일부 굿즈는 동난 지 오래다.  
 
※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가 블루보틀 오픈 후 한 달(5월 3일~6월 2일) 동안 고객들의 카드 내역을 분석한 결과. 자료: 신한카드

※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가 블루보틀 오픈 후 한 달(5월 3일~6월 2일) 동안 고객들의 카드 내역을 분석한 결과. 자료: 신한카드

 
 
순하리ㆍCU 편의점 등 브랜드 네이밍 개발자로 유명한 정지원 제이앤브랜드 대표는 “요즘 젊은 세대는 SNS를 통해 자신의 경험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경험 소비를 중시한다”며 “그런 점에서 굿즈는 블루보틀 경험을 인증할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이기 때문에 인기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블루보틀 매장에 전시된 커피와 굿즈들. 염지현 기자

블루보틀 매장에 전시된 커피와 굿즈들. 염지현 기자

 
요즘 20대가 몰리는 곳이 핫플레이스가 된다. 탭 비어, 내추럴 와인바 등 주류 문화도 바뀌고 있다. 맥주 가게인 탭 비어는 놀이공원에 온 듯 전자칩(REID)이 내장된 팔찌를 차고 준다. 고객이 맥주 기계에 팔찌를 갖다 대고 원하는 만큼 따라 마시는 방식이다. 탭 비어 전문점 이용 고객의 60%가 20대(신한카드 자료)다. 또 포도 재배 과정이나 양조과정에서 화학적 첨가물을 넣지 않고 자연 그대로의 맛을 살린 내추럴 와인도 젊은 층 중심으로 몸값이 오르고 있다.  
 
남궁 팀장은 “최근 SNS를 기반으로 한 20대의 입소문이 구매력을 지닌 40·50세대까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올리브영, 롭스 등 헬스앤뷰티(H&B) 가게다. 2014년만 해도 20대가 주요 고객이었지만 입소문이 이어지면서 현재는 40·50세대가 전체 이용객의 30% 이상을 차지한다.
 
이정희 중앙대 교수(경제학과)는 "앞으로 기업은 확 바뀐 소비 트렌드에 주목해야 한다"며 "남들과 차별화된 경험을 원하는 젊은 층을 사로잡을 ‘스토리’ 마케팅이 비싼 광고보다 효과적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