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법 "'갑질' 표현 무례하지만 모욕 아냐…처벌 못해"

[연합뉴스]

[연합뉴스]

'갑질'이라는 표현은 사람의 사회적 평가를 낮출만한 모욕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57)의 상고심에서 벌금 3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대구지법 형사항소부에 돌려보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갑질이라는 표현이 상대방을 불쾌하게 할 수 있는 다소 무례한 방법으로 표시됐더라도, 객관적으로 상대방의 인격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킬 만한 모욕적 언사에 해당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구 중구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던 박씨는 새 건물주와 갈등을 빚던 중 '건물주 갑질에 화난 원장'이라는 내용의 전단지를 인근 주민들에게 배포해 건물주를 모욕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갑질이라는 표현은 그 자체로 부정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기는 하나 경멸적 표현에 이를 정도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반면 2심은 "갑질은 '권력의 우위에 있는 사람이 하는 부당한 행위'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 피해자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추상적 판단"이라며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박씨와 건물주가 겪은 갈등 등 맥락을 고려하면 모욕으로 볼 수 없다며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판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