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아는형님' 이찬혁X이수현X전소미, 솔직+유쾌한 입담으로 사로잡은 '아형고'


'아는형님' 물 만난 물고기 악동뮤지션, 전소미가 컴백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악동뮤지션 이찬혁-이수현, 전소미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위풍당당하게 교실에 들어선 이찬혁은 "신고합니다! 병장 이찬혁은 2019년 5월 29일부로 해병대 만기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이에 신고합니다"라며 전역 인사를 외쳤다.

뜨거운 호응 뒤 아형 멤버들은 전역 후 바로 다음날 녹화에 참여한 이찬혁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찬혁은 "군 제대 후에 시간을 가지면서 머리도 좀 기르고 싶었다. 그래서 예능 활동도 안 하려고 했는데, '아는형님'에서 불러주셨다"며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아직 짧은 머리인 이찬혁의 뒷통수에는 물고기 모양의 스크래치가 있었다. 이찬혁은 이에 대해 "물 만난 물고기라는 뜻"이라며 "일찍 군대를 갔던 이유도 하고 싶은 걸 마음껏 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을 먼저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해야 할 일을 끝냈으니 하고 싶은 건 뭐든 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장훈은 이찬혁에게 "군에서 수현이 소개시켜 달라고 한 사람 없었냐"고 물었다. 이에 이찬혁은 "한 명 있었다. 나보다 후임인데 걸그룹에서 외모 담당 멤버는 싫어하는 타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을 디스하는 게 아니라 그 친구가 그렇게 말을 하더라. 그런데 '비긴 어게인'에 나온 수현이를 보고 '제 스타일인 것 같다'고 했다"고 말해 수현의 기대감을 높였다.

"함께 식사도 한 적이 있고, 두 사람 중 조금 까무잡잡한 분"이라는 이찬혁의 설명에 수현은 "나는 밥 먹느라 잘 못 봤어"라고 대답을 회피했다. 이에 서장훈 "아주 정중한 거절"이라며 웃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솔로 데뷔를 앞두高(고)에서 전학 왔다"고 자신을 소개한 전소미. '프로듀스 101' 출연 이후 3년 만에 성사된 솔로 데뷔에 설렘을 드러냈다. 강호동은 "아이오아이 멤버들이랑 아직도 연락하냐"라고 물었고, 전소미는 "어제도 만났다. 청하 언니가 (오늘) 도와준다고 하더라. 오늘 깜짝 나온다고. 내가 (청하 언니를) 불러오겠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잠시 밖으로 나간 전소미는 교실 문을 열고 청하의 히트곡 '벌써 12시' 춤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전소미의 댄스를 본 이찬혁 역시 각있는 댄스신고를 보여줬다. 서장훈은 "악동뮤지션 하면 노래 아니냐"라며 노래를 요청했고, 강호동도 "지난번에 수현이가 혼자 부를 때 외로워 보였다. 남매가 노래를 불러야 한다"고 말했다. 

전역 후 처음으로 함께 마이크를 잡은 이수현과 이찬혁은 '오랜날 오랜밤', '200%', '다이노소어' 를 부르며 변함없이 완벽한 남매의 호흡을 자랑해 호응을 이끌었다.

군 생활 중 좋아한 걸그룹을 묻는 질문에 이찬혁은 "군대에서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챙겨 봤다. 그러다 한 분한테 딱 꽂혔다"며 국악소녀 송소희를 꼽았다. 이에 이수현 역시 "오빠가 휴가 나와서도 계속 영상을 보여주더라. 노래도 따라서 부르고 했다"고 증언했다.

뿐만 아니라 이찬혁은 "'해병승전가'라는 군가도 직접 만들어 공모에 당선됐다"며 직접 불렀다. 군가를 외치는 오빠의 모습에 잠시 부끄러워하던 이수현은 이내 따라 부르며 "내 알람으로 설정해놨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희철은 최근 해병대 입대한 샤이니 민호를 언급하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이찬혁은 "안 그래도 내 전역과 (민호의) 입대가 맞물리더라. SNS 상에서 내가 '안녕하세요 선배님. 몇 기냐?'라고 묻는 예상 시나리오가 있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바로 옆옆 부대로 왔다고 해서 '설마 만날까' 싶었는데 (실제로) 만났다"며 "고민했다. 내가 그래도 해병대 안에서 기수로는 최고참인데 어떻게 인사를 해야 할까 싶었다"고 말했다. 길을 걸으면 홍해가 갈라질 정도라며 귀여운 허세를 부린 이찬혁은 이내 "민호 선배님도 조심스러울 것 같아 말을 안 걸고 있다가 혼자 앞에 가서 '잘 지내셨어요? 어떠세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고 전했다. 이에 민호 역시 "잘 지냅니다. 밥 드셨습니까?'라며 서로 예의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후임인 민호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묻자 이찬혁은 "지금 걸레 빨고 있을 텐데, 그래 뺑이(?) 쳐라"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이찬혁은 "원래 그 말이 해병대에선 인사말이다"라며 어색함에 자리에 주저앉았다.

이찬혁은 장점으로 국군 도수체조를 적었다. 국군 도수체조를 힙합 비트에 맞춰서 춤으로 만든 것. 김희철은 "스웩버전"이라며 감탄했다. 이찬혁의 활약에 강호동은 "어제 전역했는데 하나도 티가 안 난다. 정말 잘 적응한다"며 놀라워했다.

악동뮤지션 수현은 자신의 장점으로 "어떤 책이든, 나와있는 글로 즉흥 노래를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본격적으로 이수근은 '책 펴고 랄라라' 코너가 시작됐다. 이수근은 '우리 곤충 200가지'라는 책을 골랐고, 이수현은 즉석에서 이찬혁의 기타 반주에 맞춰 노래를 불렀다. 무작위로 펼친 책에 나온 '묵은실잠자리'와 또 다른 책에 등장한 '홍합' 등을 활용해 순식간에 근사한 노래로 만들어 버리는 이수현의 재능에 아형 멤버들을 비롯해 오빠 이찬혁 역시 "정말 아티스트가 되어 가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한편, JTBC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