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재인 양다리 논란' 남태현, 잘못 인정 "사과드린다"

남태현(왼쪽), 장재인. [일간스포츠]

남태현(왼쪽), 장재인. [일간스포츠]

연애 도중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는 논란이 인 가수 남태현(25)이 잘못을 시인했다.
 
남태현은 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입장문에서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장재인 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팬분들께 큰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제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책임을 지겠다"고 적었다.
 
남태현 자필 사과문. [사진 남태현 인스타그램]

남태현 자필 사과문. [사진 남태현 인스타그램]

지난 7일 가수 장재인(28)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과 다른 여성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남태현이 한 번에 두 여성과 교제했다고 폭로했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tvN 예능 '작업실' 출연을 계기로 실제 연인이 됐다고 지난 4월 밝힌 바 있다.
 
남태현은 장재인의 공개 비판 직후 소셜미디어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가 1시간 만에 삭제해 논란을 키웠다.
 
잡음이 커지자 일부 팬들은 남태현의 활동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연극·뮤지컬 갤러리 이용자들은 남태현이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해야 한다며 성명서를 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