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주 이포보 찾은 황교안 “왜 보를 해체하려는지 모르겠다”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구미보 위를 걸으며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구미보 위를 걸으며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경기도 여주 이포보를 방문해 문재인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작업을 규탄했다.

 
황 대표가 4대강 보 현장을 방문한 것은 공주보, 세종보, 구미보에 이어 4번째다.
 
황 대표는 주민들과 함께 이포보를 방문한 자리에서 “보를 철거한다면 철거하는 이유가 무엇이냐. 녹조가 생긴 일이 있었느냐”고 물었다. 현재 녹조도 없고 어종도 오히려 풍부해졌다는 답변을 들은 그는 “왜 이 보를 철거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냐. 보가 무슨 물건이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보 전망대에 올라서도 “멀쩡한 물을 빼놓고 물이 없다고 지하수를 파서 주고 있다”며 “정부가 정치적인 이유 외에 국민 생각을 들어보고 보 해체를 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리를 적폐라고 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 이 정부가 모든 것을 적폐라고 하며 거의 1조원을 들여 건설한 보를 2000여억원을 들여 허물겠다고 한다”며 “이런 막무가내 재정정책으로 어떻게 경제가 살아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진 주민간담회에서 황 대표는 “장점은 그렇게 많고 문제는 안 생겼다는데 왜 철거하겠다는 것인지 전 이해가 안 된다”며 “저희 한국당이 총력을 기울여서 잘못된 보 철거 사업 막아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오후에는 서울 여의도 당사로 이동해 청년 정치지망생을 대상으로 하는 ‘청년캠퍼스 Q 개강식’에 참석, 특강할 예정이다. 이어 송파구로 이동해 송파병 당원 교육을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