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산 주점서 60대 남성, 여종업원 찌르고 자해·방화 뒤 숨져

방화 현장. [사진 울산소방본부 제공]

방화 현장. [사진 울산소방본부 제공]

울산의 한 주점에서 60대 남성이 사장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불을 질러 숨졌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1시 10분쯤 동구 한 지하 1층 주점에서 A(67·남)씨가 사장(43·여)을 흉기로 한 차례 찔렀다.
 
A씨는 이후 준비해온 기름을 붓고 불을 질렀고 이 과정에서 자신의 몸에 불이 옮겨붙어 결국 숨졌다. 그의 몸에서도 스스로를 흉기로 찌른 흔적이 발견됐다. 
 
당시 주점 안에 있던 손님과 종업원 등 7명은 모두 대피했다. 이 중 1명은 소화기로 불을 끄던 과정에서 손에 2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다. 불은 이날 오전 2시 40분쯤 모두 꺼졌다.  
 
흉기에 찔린 주점 사장 역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B씨와 갈등 끝에 범행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