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11세때부터 권총 차…강박적 성격 소유자”

어린 시절의 김정은 북한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그의 어머니로 알려진 고영희, 군복 차림으로 뭔가를 그리고 있는 김정은을 고영희가 곁에서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 시절의 김정은 북한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그의 어머니로 알려진 고영희, 군복 차림으로 뭔가를 그리고 있는 김정은을 고영희가 곁에서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북한 취재 전문기자이자 워싱턴포스트(WP) 베이징 지국장인 애나 파이필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전을 11일 영문본과 한국어본으로 동시 출간한다.

美 기자, 김정은 평전 『마지막 계승자』 출간
“하나에 빠지면 집착…어릴 때부터 남달라”

 
제목은 『위대한 계승자: 영명한 동지 김정은의 신성하고 완벽한 운명(The Great Successor: The Divinely Perfect Destiny of Brilliant Comrade Kim JongUn)』이다. 한국어본은 『마지막 계승자』란 제목으로 출간된다. WP는 6일(현지시간) 이 책의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평전에는 김 위원장의 친척과 일본인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 등과의 인터뷰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그의 어린 시절 모습과 성향 등과 관련해 공개되지 않았던 세부적인 모습이 담겼다.  
 
WP가 출간에 앞서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어린 시절부터 일본에 대한 적개심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일본인 요리사로 알려진 후지모토는 김정은이 6살 때 만났던 일화를 떠올리며 자신이 악수를 위해 김정은에게 손을 내밀었지만, 그는 손을 무시한 채 날카롭게 노려보았다고 회고했다.  
 
[사진 출판사 프리뷰]

[사진 출판사 프리뷰]

그는 김정은의 눈빛이 마치 ‘이 혐오스러운 일본놈아’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며 어린아이가 마흔 살의 어른을 빤히 노려본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결국 김정일이 후지모토를 소개하고 나서야 악수를 하게 됐다고 떠올렸다.
 
파이필드 지국장은 책에서 김정은은 어린 시절부터 풍족한 생활을 했으며 일곱 살 때부터 실제 차량과 진짜 총을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차량은 김정일이 7살인 김정은이 몰 수 있도록 개조한 차량이며 총은 콜트 45구경 권총으로 김정은이 11살 때부터 허리에 차고 다녔다고 설명했다.  
 
널리 알려진 김정은의 ‘농구 사랑’에 대한 내용도 책에 담겼다. 경기를 강박적으로 분석했며, 만족스런 경기를 펼친 사람은 칭찬하고, 못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꾸짖는 것이 마치 지휘법을 연습하는 것 같았다는 것이다.  
 
후지모토는 김중은이 풍족한 생활 속에서도 외로움을 느꼈고 자신이 친구가 되어줬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모든 것이 자신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환경 속에서 성장했으며, 매우 외로운 어린 시절을 보내야 했다고 WP는 전했다. 집에서 가정교사와 공부했기 때문에 친구가 없었고, 의붓형제인 김정남과 함께 놀지도 않았다.
 
김정은이 7살 때인 1991년에는 어머니 고영희와 형 김정철과 함께 가짜 브라질 여권을 들고 일본 디즈니랜드에 가기도 했다. 당시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에 모친은 놀이기구를 북한으로 들여오기 위해 가격을 물어보기도 했다고 책은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2014년 평양체육관에서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데니스 로드먼 일행과 북한 횃불팀의 농구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2014년 평양체육관에서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데니스 로드먼 일행과 북한 횃불팀의 농구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이 어린 시절 비행기와 장난감 배 등에 빠져 지냈는데 그 작동 원리가 궁금해 밤을 새워 실험했아는 주변인들의 회고도 책에 담겼다. 
 
김정은의 고모는 김정은이 (어릴 때부터) 질문이 있거나 무엇인가 잘 작동하지 않을 때는 아무리 늦었어도 기술자를 불러 설명을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의 이러한 성격은 양면성이 있는데 한편으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집중력이 강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한 가지 생각에 너무 지나칠 정도로 빠지는 경향이 있었다고 말했다. 저자는 김정은의 이러한 성격이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사람에게서 보이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고모부 장성택이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장에서 끌려나간 장면도 철저히 연출된 것이라고 이 책은 주장했다. 지난 2013년 12월 당 중앙위원회 확대회의장에 앉아 있던 장성택은 다른 참가자로부터 ‘분파행위’를 했다고 비판하는 내용의 결정문 낭독이 있고 난 뒤 끌려나갔다.  
 
파이필드 지국장은 평전에서 “이런 장면은 북한 정권이 만든 각본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보였다”며 “감금돼 있던 장성택은 측근이 처형되고 2주 뒤 다시 끌려 나와 침울한 표정으로 정치국 확대회의장에 앉혀졌던 것이다. 회의에 참석한 간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개적으로 끌고 나가는 절차를 밟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파이필드 지국장는 2004년 파이낸셜타임스 서울 특파원 시절부터 북한을 취재했다. 북한 현지를 10여차례 방문했고, 2016년 5월 제7차 노동당 대회 회의장 주변을 스마트폰으로 생중계해 화제가 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