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승우, 김남주 실종신고…호텔서 발견 "너무 사랑해서 생긴 일"

배우 김승우, 김남주 부부. [일간스포츠]

배우 김승우, 김남주 부부. [일간스포츠]

배우 김승우(50)가 지난달 아내 김남주(48)가 실종됐다고 경찰에 신고한 사실이 알려지며 불화설이 불거졌다. 그러나 두 사람은 7일 불화설에 대해 부인했다.  
 
김승우는 지난달 30일 새벽 부인 김남주가 실종됐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실종신고를 접수한 관계기관은 긴급위치추적을 한 결과, 김남주가 강남구 삼성동 하얏트호텔에 있는 것을 확인했고 특별한 이상이 없어 귀가조치했다.
 
이에 대해 김승우·김남주 소속사 더퀸AMC 측은 7일 "실종신고가 있었던 것은 맞지만, 불화설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김남주의 헤어·메이크업을 담당하는 순수 최수경 원장이 개인적으로 축하받을 일이 있었다. 최 원장이 호텔로 김남주를 불렀다. 김남주는 호텔에서 폰 배터리가 다 된 줄 모른 채 즐겁게 놀고 있었는데, 갑자기 호텔 방으로 경찰이 와서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이 '김승우가 실종신고를 했다'고 하며 왔더라. 김승우가 술자리를 마치고 집에 왔는데 김남주가 없어서 전화한 거다. 연락이 안 되니 걱정돼서 실종신고를 한 것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남주가 김승우에게 '이게 경찰에 신고할 일이야?'라고 물으니 본인도 민망해하더라. 결론은 김승우가 김남주를 너무 사랑해서 벌어진 해프닝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심지어 다음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김승우·김남주) 부부와 같이 점심을 먹었다"라고 말했다.
 
김남주와 김승우는 2005년 결혼했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