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에 ‘급소’ 찔린 중국, 일전불사 외치며 SLBM 맞불

지난달 30일 미국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대만 국기(청천백일만지홍기왼쪽) 옆에서 생도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백악관 홈페이지]

지난달 30일 미국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대만 국기(청천백일만지홍기왼쪽) 옆에서 생도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백악관 홈페이지]

“누군가 대만을 중국에서 분리하려 한다면 중국 군대는 선택의 여지 없이 일전을 불사할 것이다.”
 

대만 카드에 군사조치 반격
‘하나의 중국’ 원칙 파기에 발끈해
사거리 1만2000㎞ 미사일 시험 발사
환구시보 “딴생각 말라” 대만에 경고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장관은 지난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8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이 같은 전쟁 불사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미국 국방부가 대만을 ‘국가’로 표기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깨버린 ‘인도-태평양 전략 보고서’를 발표한 바로 다음날 군 수뇌부가 “전쟁도 두렵지 않다”며 분노를 드러낸 것이다.
 
이후 중국은 7일까지 미국이 대만을 ‘국가’로 표기한 데 대해 공식 반응을 내놓지는 않았다. 하지만 공식 반응만 없었을 뿐 미국을 향해 사실상의 반격 조치로 나서고 있다. 첫 단계가 군사 카드였다. 지난 2일 새벽 산둥성과 허베이성 등 화북 지역에서 미확인 비행 물체에 발사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사진을 중국 해군이 공식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 대만 친중 매체도 중국이 사거리 1만2000㎞ 미사일 쥐랑(巨浪)-3을 시험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대만=국가’ 표기에 SLBM으로 대응한 셈이다.
 
이와 관련, 베이징 소식통은 “지난 3일과 4일 중국 교육부·외교부·문화관광부 등 3개 부처가 이례적으로 미국을 상대로 유학·여행주의보를 연쇄 발령한 것에도 미국이 무역전쟁을 넘어 대만 카드로 공격한 데 대한 반격의 의미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더 나아가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6일엔 “미국은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문제가 지닌 고도의 민감성과 엄중한 위험성을 충분히 인식할 것을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미국이 대만에 M1A2 에이브람스 탱크 108대 등 20억 달러어치의 무기를 판매할 계획에 대한 논평에서다.
 
중국이 작년 개발 성공한 잠수함 탄도미사일 쥐랑-3 발사 모습 . [중국군망 캡처]

중국이 작년 개발 성공한 잠수함 탄도미사일 쥐랑-3 발사 모습 . [중국군망 캡처]

중국은 미국의 대만 챙기기 기류에 대해선 이미 촉각을 세우고 있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달 13~21일 미국을 방문한 리다웨이(李大維) 대만 국가안전회의 비서장과 회담한 데 대해서도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 정부이며 대만과는 비정부 간 교류만 하기로 분명히 약속했다”고 못 박았다.
 
반면 독립 성향의 대만 민진당 정부는 미국의 대만 카드에 적극 호응하고 있다. 지난 6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대만 미국 사무위원회(TCUSA)’ 현판식에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직접 참석했다. 기존의 ‘북미사무협조위원회(CCNAA)’에 대만을 명기한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중국의 속내는 정부의 공식 반응이 아니라 외곽 매체를 통해 더 잘 드러나고 있다. 환구시보는 지난 3일 미 국방부 보고서를 다룬 사설에서 “대만 독립 세력이 계속 자기 귀만 막고 방울을 훔치려 한다면 ‘반국가분열법’의 레드라인을 밟는 것으로, 스스로 죄를 짓고는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을 향해 딴생각은 하지도 말라고 경고한 셈이다.
 
‘대만=국가’로 표기한 펜타곤 보고서에 대해 지난 2일 이후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는 중국 정부의 기류를 놓고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폭풍전야 같다”는 얘기가 나온다. 중국 입장에선 워낙 큰 문제인 데다 미국 정부가 대만을 국가로 인정했다고 비난할 경우 ‘대만=국가’ 이슈가 국제사회에 확산될 수 있는 만큼 중국 당국이 감정 노출을 자제한 채 향후 대응 수위를 냉정하게 따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관련기사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