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입맛 맞춰주는 냉장고·세탁기·에어컨…시스템반도체 전성기 성큼

무역전쟁 위기 속 ‘반도체 기회’ 
서효중 교수

서효중 교수

정부와 대기업이 시스템반도체 육성에 나섰다. 줄기세포가 그랬고, 인공지능(AI)이 그랬듯이 한동안 연구와 인력육성이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이미 세계적인 반도체 강국이다. 이런 상황에서 왜 국가적으로 시스템반도체를 육성해야 하는가?
 

왜 비메모리인가
모든 전자 기기에 초소형 컴퓨터
빅데이터·AI로 내 생각·행동 예측
5G 시대 인력 육성, 기술 투자를

산업혁명 이래로 소품종 대량생산을 하던 시대에는 생활을 공산품에 맞춰야 했다. 제대로 동작하게 할 수 있는지 아는 사람은 기술자로 대접받았다. 더 복잡하고 뛰어난 기술을 자랑하는, 스위치가 많이 달린 기계를 만들어 내는 회사가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십여 년 전부터 스마트폰 보급이 급격히 확대되면서 변화가 찾아왔다.
 
스마트폰이 세상을 바꾸었다고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대량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반도체가 일상적인 전자제품에 들어가기 시작한 것이 중요하다. 여기에 무선통신 기술이 결합되면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게 되자 제품에 달린 수많은 스위치는 사라졌다. 사용하는 방법을 배우지 않아도 대충 누르면 동작하는 제품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구글이 스마트폰과 브라우저로 당신의 행동 패턴과 습성을 추적하고, 냉장고는 당신이 언제 문을 열고 음식을 만드는지 데이터를 축적한다. 그리고 이렇게 축적한 데이터로 더 단순하고 편한 기계를 만들어 낸다.
 
주변의 기계가 데이터를 축적하고 전송하는 것,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내 생각을 알아주고 행동하는 기계를 만들어 내는 것은 복잡한 일이다. 나는 내 멋대로 행동하지만 기계는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맞춰내야 한다. 전 세계 사람들의 데이터를 모아서 내 행동을 예측해야 하고, 또 나만의 특이한 행동을 배워서 내 입맛에 맞춰야 한다. 이런 기능에는 많은 데이터와 계산이 필요하다.
 
그렇다고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에 고성능 데스크탑 컴퓨터를 달 수는 없다. 너무 비싸고 전기도 많이 쓴다. 많은 데이터를 처리해 저장했다 전송할 수 있는 작고 효율적인 컴퓨터를 만들어 냉장고에도 붙이고, 세탁기에도 붙여야 한다. 반도체 칩 한두 개에 프로세서와 메모리, 통신 모뎀 기능을 모두 담은 작은 컴퓨터, 즉 시스템반도체가 필요한 것이다. 이를 통해 얻은 대량의 디지털 데이터는 내게도, 기업에게도, 국가에게도 경쟁력이 된다.
 
빅데이터와 이를 이용한 인공지능이 글로벌 경쟁력의 기반이 되는 세상에서 데이터를 처리하고 생산할 수 있는 지능형 기기의 보급을 서두르는 것은 당연하다. 특히 1㎢마다 100만 개의 기기를 연결할 수 있는 5G 통신이 보급될수록 시스템반도체가 내장된 기기는 더 고도화된 지식을 창출하는 근원이 될 것이다. 누가 이 가치를 무시할 수 있을까. 비메모리, 시스템반도체에 대한 인력 육성과 기술 투자가 우리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먹거리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서효중 가톨릭대 컴퓨터정보공학부 교수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