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심, 완도 다시마 37년째 연 400t 구매

농심

농심

농심은 지난달 30일 전남 완도군 금일도에서 열린 올해 첫 다시마 위판(경매·사진)에 참가해 햇다시마를 구매했다고 5일 밝혔다. 수확기 고품질 다시마를 확보해 이 회사의 스테디셀러 라면 ‘너구리’ 식재료로 쓰고,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실천하기 위해서다.  
 
농심은 해마다 400t가량의 완도 다시마를 구매하고 있다. 이 지역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에 해당한다. 국내 식품 업계 최대 규모다. 주로 협력 업체를 통해 5월 말부터 7월까지 매일 경매에 나선다. 1982년 너구리 출시 때부터 올해까지 37년간 누적 구매량은 약 1만5000t이다. 금일도는 국내 다시마 최대 산지로 5월 말부터 7월까지 전국 생산량의 60~70%인 3000t 내외의 다시마가 생산된다. 완도금일수협 김승의 상무는 “다시마 작황은 기후에 따라 해마다 달라지는데 농심의 꾸준한 구매로 완도 어민들이 안정적인 소득을 올리는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경제에도 보탬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균 기자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