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일부 중국산 제품 25% 고율관세 2주 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제품의 관세인상 조치와 관련해 일부 제품에 대해서는 2주가량 시행을 늦췄다고 로이터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연방 관보(Federal Register)를 통해 특정 중국산 제품들의 25% 관세적용 시점을 지난 1일에서 오는 15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관세인상이 늦춰진 제품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품목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10일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면서도 적용 시기엔 일종의 유예를 뒀다.  
 
중국 역시 1일 자로 미국산 수입품 600억 달러어치에 대해 품목별로 5%, 10%, 20%, 25%의 관세를 부과하면서 맞대응에 들어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