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칸 심사위원도 봉준호에게 물었다···'기생충' 그 집 어디야?

영화 '기생충' 촬영지 아현동 돼지슈퍼. 기택네 집앞 구멍가게로 등장한다. 민혁이 기우와 술을 마시다가 박사장 딸의 영어 과외를 제안하던 장소다. 백종현 기자

영화 '기생충' 촬영지 아현동 돼지슈퍼. 기택네 집앞 구멍가게로 등장한다. 민혁이 기우와 술을 마시다가 박사장 딸의 영어 과외를 제안하던 장소다. 백종현 기자

 ※스포일러가 될 수 있습니다.
영화 ‘기생충’은 잘살아 보려 발버둥 치는 서민 가족의 이야기다. 빈털터리 기택(송강호)네가 부잣집 박 사장(이선균)네의 삶을 쫓다 일련의 사건이 벌어진다. 극과 극 설정이다. 사는 집만 봐도 그렇다. 취객의 소변이 창 안쪽으로 튈까 봐 노심초사하는 반지하의 기택네는, 박 사장의 그림 같은 호화 저택과 철저히 대비된다. 꼬리 칸에서 머리 칸으로 전진했던 ‘설국열차’처럼, ‘기생충’은 반지하에서 언덕 위 저택으로 2시간 내내 치달린다.
영화 '추격자'의 주 촬영지 역시 서대문 북아현동 골목이었다. [사진 쇼박스]

영화 '추격자'의 주 촬영지 역시 서대문 북아현동 골목이었다. [사진 쇼박스]

‘이렇게 훌륭한 두 집을 대체 어디서 섭외한 거야?’
올해 칸영화제 심사위원장이었던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봉준호 감독을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물었단다.
 
 기택네 반지하 집은 영화를 위해 만든 세트인데, 그냥 지은 게 아니라 확실한 모델이 있었다. 인구가 밀집한 서울의 옛 동네를 물색한 끝에, 재개발을 앞둔 북아현동 다세대 주택에서 힌트를 얻었다. “빛이 잘 들지 않는 곳. 가까스로 벽을 치고, 창과 처마를 내며 공간을 확장해간 다세대 주택을 주로 참고했다”고 이하준 미술감독은 말한다. 미로 같은 골목길에서 두 남자가 추격전을 벌이던 영화 ‘추격자’의 촬영지도 북아현동이었다.
영화 '기생충' 속 아현동 모습. 이 가파른 계단길을 지나 기우가 박사장네 집으로 향한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속 아현동 모습. 이 가파른 계단길을 지나 기우가 박사장네 집으로 향한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기택네 장남 기우(최우식)와 친구 민혁(박서준)이 소주잔 기울이던 ‘우리슈퍼’는 실제로 있는 가게다. 40년 넘게 장사를 이어온 아현동 터줏대감 ‘돼지슈퍼’가 주인공이다. “동네가 가파라서 그렇지 물에 잠길 걱정 없고, 살기 좋은 곳”이라고 김경순 사장(80)은 자랑한다. 기우가 박 사장 집으로 가려고 오르는 비탈길도 돼지슈퍼 옆 계단에서 촬영했다.
 
 ‘기생충’에는 북아현동 말고도 가파른 언덕길이 많이 보인다. 후반부 기택네가 폭우 속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성북동에서 출발해 청운동과 자하문터널, 창신동 옛 골목을 지나 후암동에서 끝난다. 비탈에 다닥다닥 붙은 벽돌집, 가파른 계단, 오래된 구멍가게 등등 저마다 사람 냄새가 진하게 밴 옛 골목이다. 기정(박소담)이 아버지에게 “계획이 뭐냐”고 따져 묻던 빗속의 다리 밑 공간은 후암동 도닥다리이다.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옛 골목의 정서가 진하게 배어 있는 아현동 거리. 백종현 기자

옛 골목의 정서가 진하게 배어 있는 아현동 거리. 백종현 기자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