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리랜서 기자, 손석희 '무고' 혐의 추가고소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왼쪽)와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 [뉴스1, 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왼쪽)와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 [뉴스1, 연합뉴스]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웅(49)씨가 손 대표를 무고 혐의로 검찰에 추가 고소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프리랜서 기자 김씨의 변호인단은 이날 무고 혐의로 손 대표를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약 20명으로 구성된 김씨의 변호인단은 "경찰 수사가 부실수사로 드러났으니, 검찰이 사실관계 등을 전면 재수사해 옳은 법리적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추가고소를 했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은 "손 대표는 김씨가 '선배님이 관련되면 일이 커질 수 있다'고 말하며 해악을 고지했다고 주장하지만 그러한 사실이 없다"며 "손 대표가 먼저 김씨에게 투자와 용역계약을 제안했고, 김씨는 확고하게 거부 의사를 표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씨가 2억 4000만원 일시금을 요구했다'는 손 대표의 주장도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김씨는 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손 대표는 김씨가 정규직 채용과 거액을 요구했다며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 측은 손 대표로부터 폭행과 협박뿐 아니라 허위 사실 유포 등을 통해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하며 검찰에 맞고소했다.
 
지난 2월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손 대표의 폭행 혐의는 기소의견으로, 배임·명예훼손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김씨는 공갈미수 혐의를 적용해 송치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