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학의 수사결과' 논란 증폭…대검 "필요 땐 외부 심의"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수사 결과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계속 나옵니다. 정치권에서는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자는 요구도 나왔습니다. 대검찰청은 수사 과정에서 부족한 점이 없었는지 살펴보고 필요하면 외부 심의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을 수사한 검찰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해 재판에 넘겼지만 사건의 본류였던 성범죄 의혹은 해소하지 못했습니다.

또 6년 전 첫 수사 당시 박근혜 청와대의 외압이 없었고, 다른 검찰 수뇌부와 윤중천 씨가 유착하지도 않았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부실 수사, 면죄부 수사라는 비판이 계속 되면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특별 검사나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 수사가 잘됐는지 검증하는 심의 위원회도 거론됩니다.

수사 심의위원회는 변호사나 교수 등 검찰 외부위원 중 일부를 뽑아 문제가 없었는지 살피는 제도입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현재 수사 결과를 보고 받고 여론을 수렴하는 단계"라며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심의위원회 개최를 검토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주에는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과거사 위원회의 성과 등에 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어서 주목됩니다.

 

 

JTBC 핫클릭

김학의, 뇌물로 구속기소…성범죄·수사외압은 못 밝혀 김학의 수사단, 박 청와대 '수사방해' 의혹도 혐의 확인 못 해 '김학의 사건' 수사방해·부당지시 있었나…대검 압수수색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