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태현, 논란 언급 “장재인과 메신저 당사자에 사죄”

가수 남태현(왼쪽)과 장재인. [중앙포토]

가수 남태현(왼쪽)과 장재인. [중앙포토]

가수 남태현이 전 연인 장재인의 ‘양다리’ 폭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남태현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당사자인 장재인씨와 메신저 당사자에게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명백한 잘못은 있지만 지금 여론이 조금은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장재인은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이 다른 이성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른바 ‘양다리’ 연애를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두 사람은 tvN 예능 프로그램 ‘작업실’을 통해 만났으며, 지난 4월 22일 공개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