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중, LNG 운반선 세계 1위…초대형 LNG 유조선도 개발

삼성중공업이 지난 6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노르쉬핑 2019에서 영국 선급협회 로이드로부터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기본승인 인증서를 받았다.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지난 6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노르쉬핑 2019에서 영국 선급협회 로이드로부터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기본승인 인증서를 받았다.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LNG(액화천연가스)를 연료로 쓰는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선급협회인 로이드로부터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기본승인(AIP)을 받았다”고 말했다.  
 
선급의 기본승인은 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적합성을 검증하는 절차다. 선급협회 인증을 받으면 본격적인 수주가 가능하다. 영국 선급협회 인증 수여식은 지난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선박박람회 노르시핑(Nor-Shipping) 2019에서 양사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에 열렸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독자 기술인 LNG 연료공급시스템과 연료절감장치를 적용한 게 특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인증을 통해 내년부터 적용되는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연료 소모량을 감소시켜 운항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부터 선박용 연료유에 대해 황 함량을 기존 3.5%에서 0.5%로 낮추기로 결정했다.
 
이와 별도로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주와 LNG 운반선 2척의 수주 계약을 맺었다고 7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4497억원이다. 이번에 계약한 LNG 운반선은 2022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선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LNG 운반선 10척 등 30억 달러(3조5400억원)를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양사 합병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LNG 운반선 수주에서 앞서가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들어 국내 조선 3사를 포함해 세계 조선사 가운데 가장 많은 LNG 운반선을 수주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