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블유', 단 2회 만에 '수목극 원픽' 등극한 비결


‘검블유’가 시청자들의 ‘수목 PICK’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tvN 수목극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는 트렌드를 이끄는 포털 업계 소재와 매력적인 배우들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지난 5일 베일을 벗은 이후 단 2회 만에 시청률 최고 4.7%를 기록했고 “신선한 드라마가 등장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 너무 재미있다”는 반응을 얻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검블유’의 첫 번째 매력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다. 먼저 포털 업계라는 다소 특수한 무대에서 강렬한 빛을 뿜어내는 3명의 여성 캐릭터 임수정(배타미) 이다희(차현) 전혜진(송가경)은 각각 ‘사이다폭발 걸크러시’ ‘분노조절장애’ ‘차가운 완벽주의자’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각기 다른 스타일의 패션만큼이나 차별화된 매력을 지닌 이들은 극을 쥐락펴락했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임수정의 인생에 변수로 등장한 장기용(박모건)은 로맨틱한 면모로 여심을 훔쳤다.

생동감 있게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들의 매력이 돋보인 배경에는 촘촘하고 탄탄하게 설계된 ‘검블유’의 스토리, 그 안에 담긴 쫄깃하면서도 설레는 대사들의 향연이 있다. 또한 누구나 하루에 몇 번이고 마주하는 포털사이트의 검색창, 여기서 발발한 검색어 조작이라는 강력한 사건을 단 1회 만에 풀어냈다. 또 2회에서는 임수정의 행보와 캐릭터들의 관계성에 변주를 주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였다. 빠른 전개를 선호하는 요즘 시청자들의 취향을 완벽하게 저격했다.

이밖에 방송 내내 몰입도를 높인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영상미와 음악 역시 ‘검블유’의 매력이다. 방송 첫 주 만에 수목극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검블유’가 앞으로 시청자들에게 또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