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문 대통령, 언급되지 않았어야 할 이름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 대해 “언급되지 않았어야 할 이름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고 정석모 전 국회의원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6·25 희생자들을 기리는 자리에서 언급되지 않았어야 할 이름을 언급한 거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그런 일은 없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독립운동을 한 건 귀하다 하지만 독립운동을 한 분이 다른 잘못된 일을 했으면 별도로 평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김원봉을 언급한 문 대통령의 취임사와 관련해 “애국 앞에서 보수와 진보가 없고,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에 대한 역사적 사례를 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원봉 서훈’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발언을 김원봉의 서훈 추진과 연결 짓는 것은 비약”이라며 “서훈은 별개의 절차와 기준에 따라 정하면 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