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복 한번 입지 못하고…수영장 사고 초등생, 또래 3명에 장기 기부하고 하늘나라로

장기를 기증하고 새상을 떠난 이기백군의 모습. [사진 한국장기기증원]

장기를 기증하고 새상을 떠난 이기백군의 모습. [사진 한국장기기증원]

지난 2월 부산 해운대구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사고를 당해 혼수상태로 100일 넘게 사투를 벌이던 초등학생이 또래 3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고(故) 이기백(12)군의 가족은 병원으로부터 이군의 의식이 깨어나기 어렵다는 판정받고 지난 5일 이군의 좌우 신장과 간을 또래 3명에게 기증했다.
 
이군은 예정대로라면 올 3월 중학교에 입학해야 했지만, 안타깝게도 교복 한번 입어보지 못했다. 이군은 입지 못한 교복도 기부했다.
 
이군은 지난 2월 17일 부산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팔이 사다리 계단에 끼는 사고를 당해 100일 넘게 깨어나지 못했다. 이군 부모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지만 이군의 상태는 최근 더 악화됐고 결국 장기 기증을 선택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관계자는 “눈앞에서 점점 악화해 가는 아들을 보며 이대로 보내는 것보다는 삶의 의미를 부여해 주는 것이 맞겠다는 판단을 부모들이 하셨다”고 말했다.
 
1남 1녀 중 막내인 이군을 떠나보낸 부모는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며 오열했다. 한국장기기증원 관계자는 “착한 심성으로 애교가 많고 교우관계가 좋아서 부모님과 주변 사람에게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학생이었다”면서 “이군 어머니도 ‘키우는 동안 엄마를 웃게 해주고 행복하게 해준 고마운 아들아, 끝까지 훌륭한 일을 해줘서 자랑스럽다. 언제나 사랑하고 하늘나라에서 행복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가족들은 특히 어른들의 안전불감증으로 인해 아이가 아픔과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난 것은 슬픈 일이라며 이런 아픔을 다른 가족들은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지난 5일 좌우 신장과 간을 또래 3명에게 기증해 새 생명을 선물한 뒤 가족과 영영 이별한 이기백군의 생전 모습(왼쪽)과 올해 2월 17일 부산 해운대구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모습.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부산경찰청]

지난 5일 좌우 신장과 간을 또래 3명에게 기증해 새 생명을 선물한 뒤 가족과 영영 이별한 이기백군의 생전 모습(왼쪽)과 올해 2월 17일 부산 해운대구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모습.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부산경찰청]

해당 사고를 수사한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호텔 안전 관리부실이 이군 사망과 무관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인력 부족 문제를 보고받은 총지배인 등 관리자 5명을 과실치사 혐의로 보강 수사한 뒤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계획이다. 호텔 사장은 총지배인으로 인력 부족 문제를 보고받지는 못했지만, 이 법률 위반의 경우 사장이 처벌받도록 만들어진 규정에 따라 함께 입건했다고 밝혔다.
 
‘체육시설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당 호텔 수영장에는 2명의 전담 안전요원이 있어야 했지만, 호텔 측은 전담 안전 직원을 1명만 두고 나머지 1명은 수영강사가 겸임하도록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