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차명진, 대통령이 빨갱이면, 투표한 국민도 빨갱이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를 비난하는 야권을 향해 "대한민국 대통령을 부인하고 국민을 부인하는 처사로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고 비판했다.
 
야권은 지난 6일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것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차명진 한국당 전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의 추념사를 비판하며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적어 또 다시 막말 논란을 빚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차 전 의원등의 발언을 겨냥해 "설사 대통령의 기념사에 불만이 있더라도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문재인은 빨갱이다', 특히 종교지도자가 '대통령은 하야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지나친 막말"이라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 의원들의 막말은 최근 파문을 일으킨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의 '문 대통령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낫다'는 발언이 진화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처음 정 정책위의장의 발언이 나왔을 때 강한 징계 조치를 했다면 (빨갱이 등 발언이) 또 나왔겠느냐"면서 "우리 대통령이 빨갱이면 투표하는 우리 국민도 빨갱이냐"라고 꼬집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서도 "어떻게 종교지도자로서 헌정 중단을 요구하는지 대단히 잘못된 막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보수나 진보나 다 애국이다'는 원론적인 말씀을 하신 것"이라며 "약산 김원봉 선생에 대해서는 평소에 해왔던 소신을 말씀하신 것으로 그러한 말씀에 찬동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원봉 선생이 월북해서 한때는 우리의 적이기도 한 건 사실"이라며 "그가 해방에 기여한 공로는 인정하자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박 의원은 정치권이 지나치게 진영논리로 맞서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지나치게 진영논리로 나가는 것은 보수를 위해서나 진보를 위해서나 (좋지않다)"면서 "특히 대통령이 강조한 애국을 위해서도 불필요한 일들은 서로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전 목사를 향해 "대통령의 하야는 헌정 중단을 요구하는 초헌법적 발상이다. 종교인 자세를 일탈한 반(反)성직자의 태도"라며 "황교안 대표의 단호한 징계 처벌과 종교계에서도 비난받는 분과의 절연으로 그 대처를 주시한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