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작→미쓰백' 다시보는 명작" 55회 백상, 수상작 GV 개최[공식]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작을 재상영하는 '백상 특별 GV(관객과의 대화·Guest Visit)'가 개최된다.

올해로 4년째를 맞은 '백상 특별 GV'는 백상예술대상과 메가박스가 함께 진행하는 시그니처 GV 이벤트로, 영화 관람 후 감독 및 배우들이 직접 관객들과 소통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다.

지난해까지는 본 시상식에 앞서 작품상 후보작을 상영했지만, 올해는 백상예술대상 영예의 수상작을 상영, 수상자들이 GV에 참석해 그 날의 기쁨을 다시 한 번 함께 한다.
 
이에 따라 올해 '백상 특별 GV' 행사에서는 지난 달 1일 개최된 백상예술대상에서 명품 연기와 연출, 작품성을 인정받은 다관왕 작품을 재상영 한다.
 
영화부문 남자최우수연기상과 작품상으로 2관왕을 수상한 '공작(윤종빈 감독)', 여자최우수연기상과 여자조연상, 신인감독상까지 3관왕을 차지한 '미쓰백(이지원 감독)'이 이번 '백상 특별 GV' 행사의 주인공이다.
 
'공작' GV는 8일 오후 2시 40분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열린다. 이날 행사에는 윤종빈 감독과 배우 이성민이 참석하며, 김형석 평론가가 모더레이터로 수고한다. '공작'은 대북공작원의 실화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 국내는 물론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되는 등 해외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미쓰백' GV는 참석자들의 스케줄 조율 후 추후 고지 될 예정이다. 아동학대 문제를 다룬 '미쓰백'은 잘 만들어진 작품이라는 호평 속 ‘N차 관람’, ‘영혼 보내기 운동’ 등을 이끌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