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화한 류현진, '다저스 전설' 샌디 쿠팩스를 소환하다


"쿠팩스와 커쇼에 견줄 만하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지난 5일(한국시간) 애리조나 원정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자 '다저스 인사이더'는 경기 리뷰 기사에 이런 제목을 붙였다. 동시에 다저스 공식 SNS와 현지 언론은 앞다퉈 류현진의 성적 옆에 한 레전드 투수의 이름을 함께 언급하기 시작했다. 다저스 역사상 최고 왼손 투수로 남아 있는 샌디 쿠팩스(84)다.
 
다저스 인사이더는 "류현진의 최근 7경기 실점 기록은 다저스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왼손 투수 두 명의 최전성기 기록만큼이나 난공불락이다"라고 썼다. 첫 번째 비교 대상은 쿠팩스. 1962년 6월 19일부터 7월 13일까지 7경기에서 58⅓이닝을 던지면서 단 3점만 내줘 평균자책점 0.46를 기록했다. 두 번째 인물은 현재 다저스 에이스인 클레이턴 커쇼다. 2014년 6월 9일부터 7월 10일까지 7경기에서 53이닝을 소화하면서 총 3점을 잃었다. 평균자책점은 0.51.
 
그 바로 뒤를 잇는 왼손 투수가 바로 류현진이다. 지난 7경기에서 52⅔이닝 동안 3실점을 기록해 평균자책점 0.51를 남겼다. 이 매체가 "류현진이 전설들의 베스트 기록 바로 곁에 섰다"고 얘기할 만하다. 이미 개막 첫 11경기 평균자책점(1.48)에서 쿠팩스 기록(1963년·1.49)을 추월하고, 쿠팩스가 보유한 33이닝 연속 무실점 기록에 2이닝 차까지 근접했던 류현진이다. 류현진의 기록과 함께 쿠팩스의 과거 기록이 다시 조명되는 일은 더 이상 낯설지 않다.
 
메이저리그 진출 7년째를 맞이한 류현진으로는 감개무량한 일이다. 쿠팩스는 다저스 역사는 물론 메이저리그 전체에서도 최고 왼손 투수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1955년부터 1966년까지 다저스에서만 뛰면서 397경기에서 2324⅓이닝을 던져 통산 165승87패, 평균자책점 2.76, 탈삼진 2396개를 기록했다. 결코 길지 않은 12시즌 동안 사이영상을 세 차례(1963·1965·1966년)나 수상했다. 양대 리그를 통합해 시상하던 시절인 데다, 세 번 모두 만장일치로 선정돼 더 대단하다.
 



또 다저스를 네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월드시리즈 통산 평균자책점은 0.95에 달한다. 은퇴한 지 6년 만에 초고속으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는 쾌거도 이뤘다. 쿠팩스가 은퇴하기 전에 팔꿈치 인대 접합수술(토미존 서저리)이 개발됐다면, 더 오래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다는 시선도 존재한다.
 
이런 쿠팩스와 비교될 수 있던 다저스 왼손 투수는 지난해까지 커쇼가 유일했다. 커쇼 역시 내셔널리그에서 세 차례(2011·2013·2014년)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다저스는 전신 브루클린 시절까지 포함해 총 12차례 사이영상 수상자를 배출했는데, 그 가운데 6회를 왼손 투수인 쿠팩스와 커쇼가 양분했다. 류현진은 올해 그들의 뒤를 이어 거론될 만한 최정상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류현진은 실제로 쿠팩스를 몇 차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조언도 들은 적이 있다. 메이저리그에 처음 진출했던 2013년 캠프가 첫 만남의 현장이었다. 다저스 구단주 특별 고문 자격으로 캠프지를 방문한 쿠팩스는 한국에서 온 왼손 투수에게 "뭐라고 부르면 되냐"고 물었고, 류현진은 "그냥 '류'라고 불러 달라"고 수줍게 대답했다. 쿠팩스는 이후 "생각보다 덩치가 큰 투수라 깜짝 놀랐다"며 "내가 전수할 수 있는 것은 모두 알려 주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류현진 역시 "쿠팩스 같은 최고의 선수에게 배우는 것은 내가 빅리그에서 바랐던 일 중 하나"라는 소감도 밝혔다. 그때만 해도 먼발치서 쿠팩스를 낯설게 바라봤던 류현진은 이제 '대가'와 함께 이름이 오르내릴 만한 대형 투수 반열에 올랐다.
 



물론 아직은 갈 길이 멀다. 하지만 시즌 중후반까지 이런 기세를 이어 간다면, 쿠팩스의 이름은 앞으로 류현진과 함께 더 많이 언급될 것이 틀림없다. 류현진은 벌써부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고, 앞으로 류현진이 도전장을 던질 만한 쿠팩스의 기록이 여러 개 남아 있어서다.
 
류현진은 애리조나전 승리 이후 현지 방송사 기자에게 '당신에게는 야구가 무척 쉬워 보이는데, 실제로 그렇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한 번도 야구가 쉬운 적은 없었다. 다만 나는 내 게임 플랜을 실행하고 있고, 지금 몸 상태가 아주 좋을 뿐"이라고 대답했다. 건강한 류현진에게 걸림돌이란 없어 보인다. 놀라운 호투 행진을 펼치면서 다저스 왼손 투수의 역사에 이름을 새겨 나가는 류현진. 그 덕에 '전설'들의 위대한 과거도 다시 빛을 보고 있다.
 


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