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헝가리인 시신 1구 수습

6일 오전(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사고현장에서 헝가리 구조대가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6일 오전(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사고현장에서 헝가리 구조대가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헝가리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9일째인 6일(현지시간) 실종된 헝가리인 2명 중 1명의 시신이 처음 발견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이날 유람선 허블레아니 침몰 지점으로부터 약 4km 하류에 있는 서버드사그 다리 인근에서 발견된 시신 1구가 침몰 유람선에 탑승한 헝가리인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헝가리 경찰 경비정은 이날 오후 6시 25분쯤 다리 인근에서 시신을 수습, 신원 확인 작업을 벌였다.
 
지난달 29일 추돌 사고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에는 관광객,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 외에 2명의 헝가리인도 실종상태였는데, 이날 사고 발생 이후 처음으로 헝가리인의 시신이 수습됐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50분쯤에는 사고 지점으로부터 약 5.8km 떨어진 라코치에서는 60대 한국인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후 오전 11시 26분에도 주민의 신고로 사고 현장으로부터 40㎞ 떨어진 싸즈헐롬버떠에서 30대 한국인 여성의 시신 1구가 수습됐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33명의 한국인 탑승객 중 생존자 7명, 사망자 18명을 제외한 실종자는 8명이 남았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