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북 숙청 보도 맞는지 모르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혁철 대미특별대표의 숙청설에 대해 “보도가 맞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중 김영철을 지목해 “그는 강한 사람이며 지난 밤에 극장에 있었기 때문에 처형당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적절한 시점에 만나기를 고대한다”며 3차 정상회담 가능성도 열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의 기자회견 중 ‘당신의 정상회담에 관여했던 사람들이 북한에서 처형됐다는 보도를 봤느냐. 김 위원장이 이 사람들을 처형했을 수 있는데 걱정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 보도가 정확한지 모르겠다”며 “그들이 거론한 우리와 협상했던 남성 중 한 명은 우리가 잘 아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접 실명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김영철의 건재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실력자이고 강한 사람”이라며 “그들은 그가 처형됐다며 김정은을 즉각 비난하고 싶어하지만 그는 요전 날 밤에 극장에 있었기 때문에 처형당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시 말하지만, 그들(보도)이 처형됐을 것으로 추정했던 사람 중 한 명은 전혀 처형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강제노역에 처해졌다고 보도됐던 김영철과, 처형됐다고 보도됐던 김혁철을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은 합의하고 싶어하고 나도 그와 합의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적절한 시점에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대한 시험은 없었고 솔직히 말해 오랫동안 핵실험도 없었기 때문에 상당히 잘 돼 가고 있다”며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와 그 전엔 항상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이 있었지만 지금은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지난달 두 차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을 신경 쓰지 않는다는 입장을 유지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3차 정상회담 발언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고 위협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지금의 셈법을 바꾸고 하루빨리 우리 요구에 화답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워싱턴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북한의 거친 성명을 조바심을 내는 신호로 보고 제재 고삐만 유지하면 대화에 복귀할 것으로 낙관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정효식 워싱턴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