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사 바늘 없이 ‘빛’으로 약물 투여하는 장치 나왔다

주사바늘 없이 빛만 쪼여서 약물을 피부 속으로 퍼뜨리는 생체이식 장치가 개발됐다. 만성 질병으로 장기간 주사 약물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는 희소식이다.
 

서울대 최영빈 교수 공동연구팀
근적외선 이용 약물 하나씩 방출

한국연구재단은 6일 서울대 최영빈 교수와 단국대 최진호 교수가 공동연구를 통해 주사바늘 없이 근적외선으로 약물을 투여하는 생체이식 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2회가 아닌 반복적인 주사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는 고통스럽다. 성장호르몬 결핍으로 저신장증 치료 주사를 받아야 하는 청소년 환자가 대표적이다.
 
이식형 디바이스

이식형 디바이스

연구진은 이를 해결할 수 있도록, 밀봉된 여러 개의 약물 저장소를 피부에 이식하고, 근적외선을 쪼여줘 하나씩 약물이 방출되는 장치를 개발했다. 한 번의 체내 이식은 필요하지만, 이후 외부에서 사용자가 원할 때마다 주사바늘 없이도 피부 바깥에서 5초 이내로 약물을 전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배터리나 구동장치가 필요 없어 소형화할 수 있고, 이식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연구에서 핵심기술은 근적외선을 가하면 파열되는 막이다. 근적외선을 받으면 열을 발생하는 그래핀 기반 나노입자와, 발생한 열을 감지해 파열되는 특수 고분자로 만들어졌다.
 
연구진은 “근적외선으로 약물 투여를 할 수 있는 체내 이식형 디바이스는 만성 질병으로 장기간, 반복적 주사 약물치료가 필요한 다양한 환자의 불편함을 크게 덜어줄 수 있는 신개념 의료기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지난달 23일 세계적 과학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됐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