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웨이 장비 빼기 힘든데"··· 이통사들 '미·중 싸움' 진퇴양난

화웨이를 둘러싼 미·중 갈등에 국내 이통사의 속앓이가 깊어지고 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5일 국내 기업인들을 앞에 두고 “5G(세대) 통신 장비는 보안 측면에서 신뢰할 수 있는 공급자를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이동통신업계는 6일 "해리스 대사의 언급은 사실상 화웨이의 통신 장비를 쓰지 말라는 압박"이라고 풀이했다. 여기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6월 방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어 화웨이를 둘러싸고 국내 이통사에 대한 미ㆍ중 양측의 압박 수위는 갈수록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주한미국대사관 주최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주한미국대사관 주최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통사 중 특히 LTE 때부터 화웨이 장비를 사용해 온 LG유플러스가 가장 곤혹스런 처지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다른 통신사의 5G 장비를 사용하면 기존 화웨이 LTE 장비와 충돌할 수 있다”며 “일본의 소프트뱅크는 미국 내 사업을 위해 LTE 때 깔았던 화웨이 장비를 포기했지만 우리로선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에 따라 화웨이와 기존에 체결된 공급 계약은 예정대로 진행하되 추가적인 계약은 당분간 미뤄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LTE 때 싸고 성능이 좋은 화웨이 장비를 구축하면서 2위 사업자인 KT를 바짝 추격했다”며 “5G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조기에 구축함으로써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려고 했던 전략이 타격을 입게 됐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LG유플러스 이외의 이통사라고 해서 마음이 편한 것은 아니다. 이통 3사는 최근 통신 재난 사태에 대비해 유선망 이원화에 나서면서 화웨이 부품은 주문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이통사 고위 관계자는 “‘화웨이 제품을 깐다, 안 깐다’, ‘이유가 화웨이 때문이다, 아니다’라고 언급 자체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이통사 고위 관계자도 “시기가 시기인 만큼 굳이 화웨이 부품을 써서 긁어 부스럼을 만들지는 말자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2017년 11월 중국 방문 당시 시진핑 중국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 사회에 대해 '반화웨이' 압력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시 주석의 방한 가능성이 커지면서 미·중 양측의 국내 업체에 대한 압박도 최고조에 이를 전망이다. [로이터=연합뉴스]

2017년 11월 중국 방문 당시 시진핑 중국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 사회에 대해 '반화웨이' 압력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시 주석의 방한 가능성이 커지면서 미·중 양측의 국내 업체에 대한 압박도 최고조에 이를 전망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이통업계에서는 또 ‘왜 하필 통신이냐’는 불만도 터져 나온다. 한국의 화웨이 통신 장비 수입은 유무선을 모두 합쳐도 연 5000억원 미만에 불과하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 규모로 보면 크지도 않은데 미ㆍ중 무역분쟁의 타깃이 화웨이로 집중되면서 통신 사업자만 곤란한 상황에 부닥치게 됐다”고 말했다.  
 
이통사가 ‘눈치 보기’만 하는 상황이 된 데는 정부가 쉽게 나설 수 없는 여건도 작용하고 있다. 이성엽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미국과 중국은 안보와 경제 분야 모두에서 국내와 밀접하게 관계를 맺고 있어 정부가 섣불리 한쪽 입장만을 지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기업이 개별적으로 각자 경영적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