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BTS 소속사 빅히트엔터 기업가치 최대 2조3000억 수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엔터)의 기업가치가 '유니콘' 수준으로 평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6일 'BTS의 성공 요인 분석과 활용방안' 보고서에서 지난해 기준 빅히트엔터의 기업가치가 1조2800억∼2조2800억 원 수준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작년 연평균 환율을 적용해 달러화로 환산하면 11억6000만∼20억7000만 달러다.

빅히트 엔터의 기업가치가 10억 달러(약 1조 원)를 넘긴 비상장 벤처기업인 유니콘 기업에 해당하는 수준까지 성장한 셈이다.

보고서는 주식 가치에 순 부채를 더해 기업가치를 추정했다.

BTS는 지난 1일 9만석 규모의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하는 등 지난 6년간 전 세계 18개국에서 공연을 해왔다. 올해 발매된 앨범인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도 5월 말 기준으로 323만장 팔렸다. 이런 성공이 기업가치를 끌어올렸다.

보고서는 BTS 성공 배경으로 멤버들이 앨범 주제 선정부터 작사·작곡·프로듀싱에 직접 참여하는 데다 개개인의 자율성이 보장돼 콘텐트 경쟁력이 높다는 점을 들었다.

또 198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BTS 콘텐트를 공유하는 점도 인기 확산에 영향을 미쳤다고 봤다.

이외에 글로벌 디지털 콘텐트 산업 규모가 빠르게 성장한 점, 한류 열기가 드라마나 영화보다 음악에 집중된 점, BTS의 팬층이 전 세계에 골고루 퍼져 있는 점도 성공 비결로 제시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BTS의 성공이 국내 기업에게 새로운 사업 기회를 열어줄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한류 확산을 토대로 서비스 산업 경쟁력 강화, 문화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한 중장기적인 전략이 필요하다"며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한편 문화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양질의 콘텐트를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