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문 대통령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64회 현충일을 맞아 "애국 앞에는 보수와 진보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통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고 말했다. 
 
"저는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고 밝힌 문 대통령은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다. 그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나라를 위한 죽음에 헛된 죽음은 없다. 나라를 위한 희생은 공동체가 함께 책임져야 할 명예로운 일"이라며 "우리는 수많은 희생 위에 존재한다. 우리의 보훈은 바로 이 소중한 책임감에서 출발한다"고도 했다. "우리의 현대사는 돌아오지 않은 많은 이들과 큰 아픔을 남겼다"면서 "우리의 보훈은 아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다짐이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충원에 묻힌 한 분 한 분은 그 자체로 역사이고, 애국이란 계급·직업·이념을 초월하는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며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하고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어떤 일이 있어도 조국은 나를 기억하고 헌신에 보답할 것이라는 확고한 믿음에 답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라며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에게 보상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정박용 밧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 하사를 언급하며 "또 한명의 장병을 떠나보냈다"라며 "끝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고인을 국립대전현충원에 모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행사에 참석한 최 하사의 유족들을 언급하며 참석자들에게 "따뜻한 박수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제정한 '공무원 재해보상법'을 시작으로 올해는 순직 군인들을 위한 '군인재해보상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고, 군복무로 인한 질병이나 부상을 끝까지 의료지원 받을 수 있도록 '병역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때 비로소 나라다운 나라가 된다고 믿는다"고 강조하며 국가유공자 40여만 명의 집에 명패를 달아드리는 등국가유공자와 가족의 예우와 복지를 실질화하고, 보훈 의료 인프라를 확충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정부는 9·19 군사합의 이후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를 시작으로 유해 67구와 3만여 점의 유품을 발굴했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마지막 한 분까지 찾는 것이 국가의 마땅한 책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름도 가족도 찾지 못한 무명용사를 위해 유가족의 유전자 확보에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내년은 한국전쟁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가장 큰 희생을 감내한 나라는 미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2022년까지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 안에 '추모의 벽'을 건립할 것"이라며 "미국 전몰장병 한분 한분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한미동맹의 숭고함을 양국 국민의 가슴에 새길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0년, 우리는 식민지를 이겨냈고 전쟁의 비통함을 딛고 일어났으며 서로 도와가며 민주주의와 경제성장을 이뤄냈다"라면서도 "그 길은 결코쉽지 않은 길이었다. 되찾은 나라를 지키고자 우리는 숭고한 애국심으로 전쟁을 치렀지만, 숱한 고지에 전우를 묻었다. 경제성장의 과정에서도 짙은 그늘이 남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래로 나아가면서도 과거를 잊지 않게 부단히 각성하고 기억해야 한다"면서 "우리의 하늘에는 전몰장병들과 순직자의 별들이 영원히 빛날 것이다. 모든 국가유공자들께 다시 한번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