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 여행 자제령 이어 "미 유학도 막아야"…'포드'엔 거액 벌금



[앵커]



중국이 이틀 전 웬만하면 미국으로 여행가지 말라는 식의 자제령를 발표했죠. 어제(5일)는 아예 미국 유학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미국 자동차 산업의 상징으로 꼽히는 '포드'에는 큰 벌금을 물렸습니다. 미국은 중국의 인권 문제를 대놓고 지적한 데 이어서 이른바 '천안문 탱크맨 동상'을 세우는 것으로 맞대응 했습니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입니다.



[기자]



[위젠난/중국 문화관광부 대변인 : 중국인 여행객은 여행 목적지의 안전 상황에 기반해 신중한 평가를 내리고 현명하고 지혜로운 선택을 하리라 믿습니다.]



사실상 미국 여행을 자제하라는 금지 지침 이후, 관영 매체는 더 나갔습니다.



환구시보는 "안전 주의보는 너무 약하다"며 "미국 여행과 유학 시장 채널을 직접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차이나 데일리 역시 1면 머리기사로 "해마다 중국인 300만 명이 미국에서 총 300억 달러, 36조 원 이상을 소비한다"며 미국이 입을 피해를 강조했습니다.



미국 기업에 대한 보복도 시작했습니다.



포드 자동차에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충칭 지역 매출의 4%인 1억 6280억 위안, 277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천안문 사건 30주년을 베이징 시내에서 보도하던 CNN 특파원은 사복 경찰의 방해를 받기도 했습니다.



미국은 "천안문사건 사망자 규명"을 압박한 데 이어 천안문 사건의 탱크맨 동상까지 세웠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제막식에 참가해 중국과 대결에 여야 구분이 없음을 과시했습니다.



이달 말 주요 20개국 회의에서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치가 전방위로 격화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JTBC 핫클릭

중, 미 여행주의보 발령…무역 갈등, 민간전선으로 확대 중, 미국에 군사 압박 카드까지…'무역전쟁' 전방위 확산 미·중 무역전쟁 속…한국 수출 6개월 연속 하락 중, '반격' 카드…희토류 경고 이어 '미국 콩 수입 중단'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