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녀가 준 포춘쿠키 속 번호 찍었는데…美남성 4000억원 당첨

포춘쿠키 이미지. [일간스포츠]

포춘쿠키 이미지. [일간스포츠]

미국에서 한 60대 남성이 손녀가 준 포춘쿠키 속 번호로 파워볼 복권에 당첨된 사연이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사는 찰스W 잭슨(66)은 최근 파워볼 복권에 당첨됐다. 그의 누적 당첨금은 3억4460만달러(약 4059억원)로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나온 역대 최고 금액이었다.
 
잭슨은 복권 당첨의 행운은 손녀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년 전 손녀에게서 받은 포춘 쿠키 속 숫자 5개를 이용해 복권 번호를 적었다. 포춘 쿠키는 딱딱한 쿠키 속에 속담이나 격언, 행운의 숫자 등을 적은 종이쪽지가 들어 있는 과자다. 흔히 중식 레스토랑에서 디저트로 준다.
 
포춘쿠키 속 숫자 5개에 자신이 좋아하는 숫자 하나를 더해 매주 복권을 사 온 그는 2년 만에 파워볼 복권 당첨 소식을 듣게됐다.
 
잭슨은 "처음엔 5만달러(약 5890만원) 복권이 된 줄 알았는데, 당첨금을 보고 나서 믿을 수가 없었다"면서 "다만, 횡재가 내 삶을 바꿔놓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워볼의 당첨 확률은 이론적으로 2억9200만 분의 1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