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리스 美대사, 反화웨이 동참 압박 "5G 보안 동맹국에 영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주한미국대사관 주최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주한미국대사관 주최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5일 열린 국내 한 정보기술(IT) 관련 행사에서 중국의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를 겨냥해 5G(세대) 보안 측면에서 신뢰할 수 있는 공급자를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IT 업계에서는 해리스 대사가 화웨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국내 통신업계에 반화웨이 전선에 동참할 것을 에둘러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해리스 대사는 5일 주한미국대사관이 서울 역삼동 페이스북코리아 본사에서 주최한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5G 네트워크상 사이버 보안은 동맹국 통신을 보호하기 위한 핵심 요소"라며 "지금 내리는 (5G 보안 관련) 결정이 앞으로 수십년간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말했듯 세계는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단기적인 비용 절감은 솔깃할 수 있지만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를 선택하면 장기적인 리스크와 비용이 매우 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신뢰받는 공급자를 선택해야 안보뿐만 아니라 비용 측면에서도 효율적이라고 덧붙였다. 
 
 IT 업계에서는 해리스 대사가 화웨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폼페이오 장관 발언을 인용해 5G 통신망 구축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LG유플러스, 유선망에 화웨이 장비를 이용하는 KT와 SK텔레콤 등 국내 기업에 화웨이와의 협력 중단을 공개석상에서 촉구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참석자 중 한명은 "해리스 대사가 5G 보안 관련해 기업의 이윤만 추구해선 안 된다며 신중한 접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해리스 대사는 중국 등에서 나라 간 데이터 이동을 제한하는 '데이터 지역화'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반대 의사를 표했다. 
 
 그는 "데이터 지역화는 가상의 벽을 통해 혁신과 효율을 저해하고 경제에도 악영향을 준다"며 "데이터 지역화를 한다면 한국 기업은 클라우드 파트너십을 잃고 국민은 소비자 선택권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정병국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위원장과 박성호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토론에는 GE헬스케어, 페이스북, 파이어아이, 우아한 형제들 등 한국과 미국의 클라우드 관련 기업 등이 참여했다.
 
 박민제·김정민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