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폭행 트라우마...안락사 택한 17세 소녀' 정정보도문

[사진 노아 포토반 인스타그램]

[사진 노아 포토반 인스타그램]

 
중앙일보는 5일 오후 9시 33분 <“성폭행으로 더는 살아갈 수 없다”…안락사 택한 17세 소녀>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이는 미국 워싱턴포스트(WP)·뉴욕포스트·데일리비스트, 영국 인디펜던트 등 주요 외신에 보도된 내용을 인용해 작성한 기사입니다.
 
그러나 보도 이후 17세 네델란드 소녀 노아 포토반은 안락사를 통해 사망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현지 언론에선 그가 ‘먹거나 마시지 않을 권리’를 사용해 곡기를 끊는 방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보도도 나오지만, 그 원인은 여전히 명확하지 않습니다.
 
WP가 정정한 바에 따르면 네덜란드 복지부는 5일 포토반은 안락사로 사망하지 않았으며, 그의 죽음에 대해선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앙일보가 보도한 것처럼 포토반은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한 뒤 우울증과 거식증 등으로 고통받았으며, 수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습니다. 독일 도이치벨 등에 따르면 2018년엔 안락사를 요청하기도 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네델란드 현지 언론의 기사를 영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이 USA투데이 및 영국 가디언 등의 설명입니다.
 
 
아래는 본지가 애초 보도한 내용입니다. 독자 여러분께 혼란을 초래한 점 사과드립니다.
 
 
 
11살 때 성추행을 당하고 14살에 성폭행을 겪은 네덜란드의 17세 소녀가 합법적인 안락사를 선택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4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2001년생인 노아 포토반은 2일 의료진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하게 눈을 감았다.  
 
포토반은 자신의 안락사 결정을 하루 전인 1일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그는 "안락사 확정 사실을 공유할지 말아야 할지 꽤 오랫동안 고민했지만, 어쨌든 하기로 했다. 계획은 오래전부터 세운 것으로 충동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난 숨을 쉬고 있지만 살아 있는 것이 아니다. (사건 이후) 살아있다고 느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딸의 안락사 결정에 충격을 받은 어머니는 현지 언론 '더 헬데를란더르'와의 인터뷰에서 "딸은 항상 상냥하고 아름답고 똑똑하고 사고적이었다. 어떻게 죽기를 원하는 것이 가능할까"라고 말했다.  
 
포토반은 자신이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다가 지난해 자신의 자서전 『이기거나 배우거나』를 출간하면서 성폭행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자서전에서 "11살 때 한 학교 친구의 파티에서, 그리고 1년쯤 뒤 다른 10대 청소년의 파티에서 성추행을 당했다. 14살 때는 같은 지역에 사는 두 남성에게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포토반은 성폭행을 당한 당시 두려움과 수치심 때문에 한동안 침묵을 지킬 수밖에 없었다. 그는 "나는 매일 그 고통으로 공포를 다시 느낀다. 항상 두려웠고 항상 조심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안락사를 위해 부모 동의가 필요 없는 17세가 될 때까지 버킷리스트를 만들었다. 스쿠터를 타고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 등 소원 15가지 중 14가지를 이뤘다.  
 
2017년 네덜란드에서 안락사로 생을 마감한 사람은 6585명이었다. 네덜란드에서는 12세 이상의 아이도 부모 동의를 받으면 안락사를 신청할 수 있다. 적극적 안락사와 조력 자살 등을 모두 허용하는 국가는 캐나다(퀘벡주 제외), 네덜란드, 벨기에 등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겅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