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마 지원·말 세탁 관여…이재용 재판 판결 영향 주목


[앵커]

데이비드 윤은 삼성이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를 지원하는 과정에도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죠. 이 때문에 말 소유권을 두고 1심과 2심의 판단이 갈렸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도 윤씨의 진술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선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데이비드 윤은 삼성이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승마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실무를 맡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판에서는 윤씨가 2015년 7월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를 만나 정씨의 승마 지원 등을 논의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최씨의 조카인 장시호 씨도 이 부회장 2심 재판에서 "삼성이 처음 그랑프리급 말을 사주려고 했을 때도 데이비드 윤이 말을 알아보고 다녔다"고 증언했습니다.

특히 윤씨는 2016년 국정 농단 의혹이 보도되자 삼성이 처음 사줬던 말 3마리를 다른 말로 바꾸는 이른바 '말 세탁' 과정에도 연루돼 있습니다.

최씨와 황 전 전무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말 교체를 논의하는 '비밀 회동'을 했을 때 윤씨도 동행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윤씨가 송환되는 대로 이 부회장과 최순실 씨 사건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박근혜 재임 중에도…'국정농단' 증명한 최순실 녹취록 추가 공개 최순실 지시에 '쩔쩔'…정호성이 '보좌한' 진짜 상관은? 행정 경험 없는 최순실에 국정 맡겨…결국 농단 사태까지 청와대 자료 보내 힘들었다? 녹음파일로 드러난 거짓 진술 '대통령처럼' 청와대 회의도 코치…최순실 '전방위 지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