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혼 남편과 공모…” 친딸 살해후 유기한 30대 母 구속기소

중학생 의붓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B씨가 지난 1일 광주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공모 혐의를 받는 친모 A씨가 경찰에 긴급체포되는 모습. [뉴시스]

중학생 의붓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B씨가 지난 1일 광주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공모 혐의를 받는 친모 A씨가 경찰에 긴급체포되는 모습. [뉴시스]

 
재혼한 남편과 공모해 친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친모가 재판에 넘겨졌다.
 
5일 광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승희)는 시신 살인과 시신유기 혐의로 A씨(39)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앞서 구속기소 된 남편 B씨(31)와 함께 지난 4월 27일 전남 무안군 농로에서 딸 C양을 살해한 뒤 다음날 오전 광주의 한 저수지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의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다.
 
이보다 2주 앞선 지난 4월 9일과 12일 A양은 두 차례 목포경찰서를 찾아 의붓아버지인 B씨로부터 성범죄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친부를 통해 신고 사실을 인지한 A씨는 B씨에게 이런 사실을 전했고, 이후 이들 부부는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수면제로 살해하려 했다. A씨가 수면제 7알을 음료에 타 C양에게 건넸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수면제 복용 후에도 졸다 깨다를 반복하자 B씨가 A양의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수사에서 드러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